시사 > 전체기사

서울시 “서남권 직·주·락 어우러진 미래 첨단도시로”

‘서울김포공항’으로 개명 추진
영등포·구로·금천·강서 등 7개구
공업규제·용적률·고도제한 등 완화

서울 서남권 대개조 구상. 서울시 제공

서울 서남권이 직(職)·주(住)·락(樂)이 어우러진 미래 첨단도시로 탈바꿈한다.

오세훈 서울시장은 27일 ‘서남권 대개조 구상’을 발표하고, 서남권을 시작으로 매력도시 서울 대개조를 본격화하겠다고 밝혔다. 제도 개선과 지구별 기본계획 수립에 착수해 내년부터 단계적으로 공사를 시작하고, 이르면 2026년부터 변화된 서남권의 모습을 확인할 수 있게 하겠다고 설명했다.

서남권은 1960~70년대 소비·제조산업 중심지로 근대화와 산업화를 이끌며 국가 성장을 주도했지만 지금은 침체한 지역으로 평가된다. 영등포, 구로, 금천, 강서, 양천, 관악, 동작 등 7개 자치구가 포함된다.

시는 수십년간 도시정비를 가로막은 규제와 제도 개선에 나선다. 총량 관리와 규제 위주로 운영됐던 서남권 내 준공업지역을 급변하는 산업구조와 다양한 도시공간 수요에 적합한 융·복합공간으로 전환한다. 복합개발이 필요한 지역은 자유로운 건축과 신속한 사업추진이 가능하도록 산업혁신구역으로 적극 지정하고, 영등포 등 도심 중심 구역은 필요시 상업지역으로 변경한다.

김포공항은 브랜드 가치를 높이기 위해 ‘서울김포공항’으로 명칭 변경을 추진한다. 도심항공교통(UAM) 상용화를 위해 연내 여의도에 버티포트(수직이착륙공항)를 구축하고, 김포공항 혁신지구에는 UAM 복합환승센터를 조성한다.

다양한 인센티브 도입으로 주택정비도 활성화한다. 250%로 제한했던 용적률을 최대 400%까지 완화해 녹지와 편의시설 등이 더해진 직주근접형 주거지를 만든다. 강서·양천 등 현행 제도로 재건축이 어려운 노후 공동주택 밀집 지역은 용적률 완화, 안전진단 면제 등 노후계획도시특별법을 포함한 패키지형 정비계획을 수립해 인프라가 풍부한 신주거단지로 재조성한다.

항공고도제한 완화도 추진한다. 지난달 전담조직도 신설했다. 모아타운 81곳 중 30곳이 서남권에 밀집한 만큼 저층 주거환경을 개선해 모아주택 사업을 차질 없이 추진할 방침이다.

사는 녹색감성의 서남권을 완성할 방침이다. 둔치가 부족한 지역에는 수상공원을 꾸미고 봉천천·도림천 등 복개하천을 2026년까지 생태하천으로 복원한다. 여의도공원, 국립현충원, 관악산공원 등 거점공원은 자연과 문화가 결합한 공간으로 재구조화하게 된다.

오 시장은 “도시공간과 시민의 라이프스타일, 산업경제와 교통인프라까지 도시 전체를 획기적으로 혁신하는 대개조를 통해 서울의 도시경쟁력을 끌어 올리겠다”고 말했다.

박재구 기자 park9@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