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흥행 공식 감 찾은 넷마블, 신작 카드 만지작

‘아스달 연대기…’ ‘나 혼자만…’ 등 4종 올 상반기 출시, 이용자 풀 확보 계획


‘세븐나이츠 키우기’로 흥행 공식의 감을 찾은 넷마블이 올해 상반기 4종의 신작 카드를 만지작거리고 있다. 각기 다른 장르로 여러 갈래의 이용자 풀을 확보한다는 계획이다. 상반기 넷마블의 출시 예정작은 ‘아스달 연대기: 세 개의 세력’ ‘나 혼자만 레벨업:어라이즈’ ‘레이븐2’ ‘킹 아서:레전드 라이즈’다.


아스달 연대기: 세 개의 세력은 인기 드라마 지식재산권(IP)을 활용해 스튜디오 드래곤과 함께 준비 중인 합작 프로젝트다. 모바일·PC 플레이를 지원하는 이 게임은 지난달 15일 사전등록을 시작해 예열이 한창이다.

다음 달 한국, 대만, 홍콩, 마카오에 동시 출시할 예정이다. 드라마가 원작인 만큼 탄탄한 시나리오가 최대 강점으로 꼽힌다. 방대한 ‘아스달 연대기’의 세계관 속에서 정치, 전쟁, 건설, 생존 등 실존하는 사회를 구현하는 콘셉트의 게임이다.


나 혼자만 레벨업:어라이즈는 전 세계 누적 조회 수 142억회를 기록한 글로벌 인기 웹툰 ‘나 혼자만 레벨업’ IP로 제작 중인 기대작이다. 이용자는 직접 주인공 ‘성진우’가 돼 ‘레벨업’을 위한 다양한 액션 경험을 한다.

원작 스킬과 무기, 캐릭터를 게임에 구현하는 동시에 오리지널 스킬과 무기도 새로 추가해 다채로운 전투 스타일을 즐길 수 있게 했다. 최근 애니메이션으로 출시돼 큰 호응을 얻은 만큼 게임이 뜨거운 분위기를 이어갈 거란 기대를 받는다. 넷마블은 현재 나 혼자만 레벨업 애니메이션 제작위원회에도 참여하고 있다.


넷마블이 보유한 IP인 ‘레이븐’의 후속작 ‘레이븐2’도 출시를 앞두고 막바지 개발 작업을 하고 있다. 전작 레이븐은 2015년 3월 출시 후 40일 만에 일일 사용자 수(DAU) 100만명을 돌파하며 그 해 ‘대한민국 게임대상’ 대상 수상 등의 영예를 안았다.

액션 RPG였던 전작과 달리 레이븐2는 다크 판타지 MMORPG로 제작 중이다. 넷마블은 레이븐 세계관을 확장하는 목표로 게임의 스케일을 키우고 있다.

레이븐2는 퀄리티로 승부한다. 언리얼 엔진으로 개발 중인 이 게임은 오픈 월드를 최상급 비주얼로 구현해 원작 이용자뿐 아니라 MMORPG 마니아들에게 ‘레이븐’ IP만의 특별한 경험을 제공한다는 계획이다. 레이븐2는 PC, 모바일 크로스 플랫폼으로 제작 중이다.

넷마블은 수집형 전략 RPG ‘킹 아서:레전드 라이즈’도 올해 상반기 글로벌 출시를 목표로 준비하고 있다. 모바일과 PC를 모두 지원하는 이 게임은 중세 배경 세계관의 몰입감 있는 줄거리와 탐험형 콘텐츠가 특징이다. 이용자들은 메인 퀘스트(캠페인), 카멜롯 왕국 재건 등 다양한 콘텐츠를 즐기며 기사, 마법사, 도적 등으로 나만의 팀을 구성해 신화 속 몬스터와 전투를 펼치게 된다.

이와 별개로 업계에 따르면 넷마블의 흥행작 ‘제2의 나라: 크로스월드’는 28일 중국 시장에 상륙한다. 넷마블의 개발 리소스를 텐센트가 받아 직접 현지화 작업을 거친 뒤 서비스를 단행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다니엘 기자 dn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