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게임·AI 접목, 품질 높이고 생동감 더한다

외국인 상대 채팅 편리한 ‘리니지W’
시각장애 게이머 돕는 ‘마비노기’
AI 대전 모드 ‘더 킹…’ 등 관심 끌어

게임 속 인공지능(AI) 활용 사례가 부쩍 늘면서 게임사들의 원천기술 확보 경쟁도 치열해지고 있다. 사진은 게임 참고 이미지. 게티이미지 제공

인공지능(AI) 열풍에 게임 속 AI 활용 사례가 새삼 화제가 되고 있다. 생성형 AI를 기반으로 한 리소스 제작부터 게임 시스템 개발까지 활용 방식이 다양하다. 이 같은 AI 활용은 게임의 품질을 향상하고 작업 시간을 획기적으로 줄이기에 더욱 부각되는 추세다.

국내 게임사 중 AI 분야에 첫발을 내디딘 건 엔씨소프트다. 엔씨는 2011년 업계 최초로 AI 연구 조직을 꾸린 이후 게임 제작에 활용할 수 있는 각종 AI 기술 연구·개발(R&D)을 진행해왔다. 현재는 AI 사업을 담당하는 ‘엔씨 리서치’ 조직을 통해서 게임 개발 과정에서 생산 효율성을 끌어올릴 수 있는 ‘바르코 LLM’ ‘바르코 스튜디오’ 등의 서비스를 개발 중이다.

엔씨소프트 '리니지W' AI 실시간 번역. 게임사 제공

게임 내 AI 적용 사례로는 다중접속역할수행게임(MMORPG) ‘리니지W’를 꼽을 수 있다. 엔씨는 이 게임에 AI 번역 도구를 도입해 게이머가 특별한 번역 장치 없이 외국인과 자유자재로 대화할 수 있게 조성했다. 외국어가 바로 자국어로 번역되고, 반대로 내가 친 채팅은 외국인에게 번역돼 전달된다. 게임 내에서 자주 사용하는 구어체와 인터넷 용어를 알기 쉽게 번역하는 게 이 번역기의 가장 큰 특징이다.

넥슨 자동 '핵 탐지' 기능. 게임사 제공

넥슨은 2017년 설립한 인텔리전스랩스를 통해 캐릭터 디자인, 게임 스토리 구성, 이용자 경험 강화에 AI를 활용하고 있다. 넥슨은 AI 음성 생성 활용 서비스를 통해 게이머에게 익숙한 게임 디렉터의 목소리와 억양을 그대로 살린 넥슨 보이스 크리에이터를 구현했다. 입력한 텍스트를 디렉터의 목소리 데이터를 바탕으로 음성변환하는 기술이다. 일례로 넥슨은 시각장애인 게이머를 위해 ‘마비노기’에 플레이에 필요한 아이템, 버튼 등을 디렉터의 목소리로 읽어주는 기능을 도입해 주목받았다. 또 현재 개발 중인 AI NPC 서비스는 게임 속 NPC, 보스, 주요 캐릭터가 게임 속 세계관을 기반으로 이용자와 소통 가능케 하는 기능이다.

크래프톤 역시 AI 기술을 고도화해 게임 속에 사용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지난해 게임 전시회 지스타에서 공개된 ‘인조이’가 대표적 사례다. 인조이에는 이미지 3D를 만들고 텍스트 음성 변환을 통해 NPC와 직접 대화하는 등 다양한 기술이 적용됐다. 올해 크래프톤은 AI 중심의 마인드셋을 바탕으로 새로운 조직을 신설하는 등 AI 기술 R&D에 더욱 박차를 가한다.

넷마블은 음성으로 게임 플레이를 가능하게 하는 ‘AI 기반 음성 명령 기술’을 배틀로얄 MMORPG ‘A3: 스틸얼라이브’에 적용했다. 게임 내 음성 AI 시스템인 ‘모니카’는 가령 “모니카 메인 퀘스트 시작해줘”라고 말하면 자동으로 임무를 실행하는 형태로 구현됐다. 액션 역할수행게임(RPG) ‘더 킹오브 파이터즈 올스타’에도 AI 대전 모드를 도입해 실제 사람과 대전하는 것 같은 정밀한 AI 기술을 선보였다.

김지윤 기자 merr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