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2027년까지 그린스타트업 1000개 키운다

기후환경 녹색산업 육성방안

한화진 환경부 장관이 26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비상 경제장관회의에 참석해 ‘글로벌 탑 기후환경 녹색산업 육성방안’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연합뉴스

정부가 2027년까지 그린 스타트업 1000개, 기업가치 1000억원 이상의 예비 그린 유니콘 기업을 10개 육성하기로 했다. 이를 위해 전국 10개 지역에 녹색융합클러스터를 조성하고, 녹색금융 지원도 대폭 확대한다.

환경부는 26일 비상경제장관회의에서 이런 내용을 담은 ‘글로벌 탑 기후환경 녹색산업 육성방안’을 발표했다. 정부는 국내 그린 스타트업이 세계적 기업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창업부터 전 과정을 맞춤 지원할 예정이다.

우선 청년 녹색기업가에 대한 트레이닝, 투자유치 등을 일괄 지원하는 ‘청년 그린창업 스프링캠프’를 운영한다. 또 아이디어만 있어도 창업에 도전할 수 있는 사무공간인 ‘녹색창업랩’을 만들고 우수 창업자는 녹색창업센터에서 집중적으로 육성하기로 했다. 제품·기술을 실증할 수 있는 ‘유체성능시험센터’를 마련해 인·검증 부담을 줄이고, 실증 후 판로 확보까지 지원할 계획이다.

녹색 벤처·중소기업에 대한 재정 지원도 늘린다. 미래환경산업 육성 4200억원, 녹색 정책금융 활성화에 1조1000억원 투입 등이다. 담보력의 한계로 금융거래에 어려움을 겪는 유망기업에는 전용 보증을 제공하고, 녹색산업 정책금융 공급계획도 마련한다. 아울러 녹색분류체계(택소노미)에 따른 녹색채권 발행비용 및 녹색 금융 지원을 통해 2027년까지 총 20조원을 시장에 공급하기로 했다.

정부는 ‘이차전지 순환이용성 향상’ ‘극한 물 재해 예방·대응’ ‘신재생에너지 폐기물과 폐전기·전자제품 내 유가금속 회수’ 등 10개 선도기술을 선정해 집중적으로 지원하겠다는 구상도 밝혔다. 지역산업과 연계한 녹색융합클러스터는 포항 부산 구미 등에 신규 조성된다.

세종=박상은 기자 pse0212@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