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의료노조 이어 시민단체도 “환자 곁으로 돌아오라” 성명 봇물

“국민 이기는 의사 되지 말기를”
병원 노동자·아동·장애인 단체 등
전공의 복귀와 진료 정상화 촉구

26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보건의료노조 생명홀에서 '의사 진료거부 중단과 조속한 진료 정상화 촉구 기자회견'이 열리고 있다. 연합뉴스

전공의 집단사직 사태로 의료 공백이 커지면서 병원 노동자로 구성된 의료단체와 여성단체들이 일제히 전공의의 복귀와 진료 정상화를 촉구하고 나섰다. 의료 약자인 아동·장애인 단체에서도 관련 성명을 내는 등 시민사회 전반에서 전공의 복귀를 요청하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민주노총 소속 전국보건의료산업노동조합은 26일 서울 영등포구 보건의료노조 사무실에서 ‘조속한 진료 정상화 촉구’ 기자회견을 열고 “지금 의료 현장은 언제 어떤 의료사고가 터질지 모르는 일촉즉발의 위기 상황”라며 “일제히 환자를 버려두고 의료 현장을 떠난 것은 직업선택의 자유가 아닌 명백한 집단 진료거부”라고 지적했다. 노조에 따르면 의료 현장은 전공의 집단사직으로 환자 강제 조기퇴원 등이 속출하고 있다. 갈 곳 없는 위중한 환자들이 요양병원에 입원하는 일도 벌어졌다고 한다.

최희선 보건의료노조 위원장은 “의사들은 즉각 명분 없는 진료거부 집단행동을 중단하고 환자 곁으로 돌아가야 한다”며 “지난해 12월 실시한 여론조사에 따르면 국민 89.3%가 의대 정원 확대에 찬성했다. 의사가 부족하지 않다는 대한의사협회의 주장에 국민들은 동의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 이어 “국민 이기는 의사가 되지 마시길 바란다. 강대강 대치 국면에 종지부를 찍고 대화 국면으로 전환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한국노총 소속 전국의료산업노동조합연맹도 이날 서울 송파구 서울아산병원 앞에서 ‘병원 현장 상황 고발 및 전공의 현장 복귀 촉구’ 긴급 기자회견을 열었다. 이들은 “병동에선 중증환자들까지 수술을 앞두고 퇴원 조치했으며 수술은 무기한 연기했다. 최상위 위중 환자만 남은 상태”라며 “의료법상 양지의 직무도 아닌 PA간호사(진료 보조 간호사)들이 공백을 메꾸기 위해 투입되고 있다. 더는 집단행동과 낭설로 환자들과 병원 노동자들을 내버리지 말라”고 촉구했다.

한국여성단체협의회도 성명을 내고 “위급한 환자들이 제때 수술이나 응급처치를 받지 못하는 불행한 사태가 속출하는 상태라고 한다. 의사들의 무책임한 행동에 실망을 금치 못했다”며 “환자를 둔 절박한 어머니의 심정으로 전공의들에게 환자 곁으로 돌아오길 간절히 호소한다”고 밝혔다.

협의회는 전공의를 향해 “국민 건강과 복지를 위해서 의대 학생 증원은 불가피한 일”이라며 “더는 국민이 실망하게 하지 말고, 존경받는 의사 선생님의 자리로 돌아오라”고 강조했다.

앞서 한국아동복지학회와 한국장애인단체총연합회 등도 성명을 내고 전공의들이 의료 현장으로 복귀해 달라고 호소했다.

김용현 정신영 기자 fac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