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과기부 차관급 3인방, 취임 첫 행보 ‘현장 소통’

R&D 예산 진통… 인적쇄신 나선 듯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차관급 3인방은 26일 취임 일성으로 현장과의 소통을 강조했다.

이창윤 신임 1차관은 이날 취임사를 통해 “선도형 연구·개발(R&D) 전환을 위해 지난해 정부가 R&D 예산 구조조정이라는 어려운 결정을 했다”며 “그 과정에서 어려움을 겪는 연구 현장도 다양하게 있을 수 있어 대학과 정부출연연구기관, 기업연구소 등 현장 목소리를 듣고 보완할 수 있도록 소통하겠다”고 밝혔다.

류광준 신임 과기혁신본부장도 취임사에서 “선도형 R&D 체계로 탈바꿈하는 과정에서 성장통이 있을 수밖에 없다”며 “현장의 어려움과 우려를 듣고 연구에 몰입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들겠다”고 했다.

강도현 신임 2차관은 “AI 반도체로 대표되는 하드웨어와 생성형 AI로 대표되는 소프트웨어 경쟁력이 유기적으로 연계돼 성장할 수 있도록 튼튼한 생태계를 만들어 나가겠다”고 “디지털 전환 속도를 높일 수 있도록 민간 및 관계부처와 긴밀히 협의하고 부처 간 공동 정책과제 발굴 등 역량을 결집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소통 강조는 유례없는 차관급 3명 교체의 명분과 맞닿아 있다. 정부는 R&D 예산 삭감 과정에서 과학기술계와의 소통이 부족했다는 평가에 따라 소통 확대 차원에서 과기정통부 인적 쇄신으로 분위기 반전에 나섰다.

임송수 기자 songsta@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