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파파고’ 아랍어 번역 더해 총 16개 언어 지원

네이버

네이버 제공

네이버는 네이버클라우드의 인공지능(AI) 번역 서비스 ‘파파고’에서 아랍어 번역을 신규 지원한다. 아랍어는 텍스트·음성·대화 번역에서 우선 지원되며 연내 이미지 번역에도 적용될 계획이다. 파파고 아랍어 번역 사용자환경(UI)에는 오른쪽에서 왼쪽으로 표기하는(RTL) 아랍어의 특성도 반영됐다. 이번 업데이트를 통해 파파고가 지원하는 언어는 16개로 확대됐다. 아랍권 지역을 방문하는 국내 이용자의 편의성이 개선됐으며 한국을 방문하는 아랍어 사용자에게도 유용할 것이라는 기대다.

파파고는 해외에서도 입지를 넓히고 있다. 1월 파파고의 글로벌 월간활성이용자수(MAU)는 약 1890만명을 기록했다. 이중 해외 이용자 수는 지난해 대비 25% 증가한 약 510만명에 이른다.

파파고의 성장세는 AI 기술 연구와 품질 개선에서 비롯됐다. 자체 인공신경망 기계번역 기술(NMT)과 번역 품질평가 모델 등이 기반 기술이 됐다. 양질의 학습 데이터를 지속적으로 확보해 번역 품질이 고도화했다는 게 네이버의 설명이다.

네이버 관계자는 “유엔(UN)의 6대 공용어 중 하나인 아랍어는 세계적으로 외교 등 다양한 분야에서 활용되고 있기에 이번 업데이트를 통해 파파고의 글로벌 경쟁력도 한층 강화될 것으로 기대된다”면서 “앞으로도 파파고는 기술적 연구를 이어 나가며 번역 성능과 서비스 편의성을 강화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