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1% 나눔재단 ‘두드림’… 자립준비청년의 건강한 성장 지원

포스코그룹

포스코그룹 제공

포스코1%나눔재단은 최근 ‘두드림’(Do Dream) 사업을 통해 자립준비청년의 건강한 성장과 성공적인 자립을 지원한 공로로 보건복지부 장관 표창을 수상했다.

포스코1%나눔재단은 2018년부터 아동복지시설이나 위탁가정에서 보호를 받다가 만 18세 이후 사회로 나가야 하는 자립준비청년에게 맞춤형 진로 탐색 기회와 생활안정지원금 등을 제공, 성공적인 사회 진출을 지원하는 두드림 사업을 운영하고 있다. 현재까지 두드림 사업을 통해 207명의 자립준비청년을 지원했으며 71명이 취·창업에 성공하는 성과를 얻었다. 포스코1%나눔재단은 두드림 사업 자립준비청년에게 취·창업 지원 프로그램 참여 기회와 인당 1000만 원 상당의 교육·생활·의료비로 구성된 자립지원금을 제공한다. 또한 포스코와 포스코인터내셔널, 포스코이앤씨, 포스코DX는 협력 사회공헌 활동인 콜렉티브 임팩트(Collective Impact) 활동을 통해 무역과 건설, 정보기술(IT) 분야 취업을 희망하는 청년에게 맞춤형 진로 멘토링과 직무 특성을 체험할 수 있는 프로그램을 시행하고 있다. 콜렉티브 임팩트는 다양한 이해관계자들이 협업해 공통된 사회 문제를 해결하는 활동을 말한다.

2021년부터는 창업에 관심 있는 청년을 선발해 창업지원금을 지원하고 전문적인 창업 컨설팅을 통해 창업 아이템을 기획·구상할 수 있도록 도움을 주고 있다. 그 결과 총 5명의 청년 창업가가 탄생해 의류 쇼핑몰, 베이커리 카페, 예술품 판매 스마트스토어, 자립준비청년 커뮤니티 회사 등 다양한 분야에서 자신의 꿈을 펼치고 있다.

포스코1%나눔재단은 이외에도 미래세대, 다문화가정, 장애인 및 기타 취약계층을 위한 다양한 지원 사업을 전개함으로써 사회 곳곳에 나눔의 가치를 확산하고 더 나은 세상을 만드는 데 기여하고 있다.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