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인기 종목 스켈레톤 10년간 후원… 4년 만에 금빛 쾌거

LG그룹

LG그룹 제공

LG그룹이 10년 가까이 한국 스켈레톤을 후원한 결과가 빛을 발하고 있다. LG가 후원하는 스켈레톤 국가대표 정승기 선수는 지난해 12월 8일(현지시간) 프랑스 라플라뉴에서 열린 2023~2024시즌 국제 봅슬레이스켈레톤연맹(IBSF) 월드컵 2차 대회에 출전해 금메달을 획득했다. 이는 정 선수의 첫번째 금메달이자, 2020년 1월 윤성빈 선수가 금메달을 딴 이후 약 4년 만에 이룬 쾌거다. 지난 시즌 월드컵에서도 3연속 메달을 쥐며 선전했던 정 선수는 이날 금메달로 윤 선수의 뒤를 잇는 명실상부 한국 스켈레톤의 ‘새로운 간판’으로 자리매김했다.

스켈레톤 선수들의 활약 뒤에는 LG의 오랜 후원이 자리하고 있다. LG는 2015년 스켈레톤 국가대표팀에 격려금 1억원 후원한 것을 시작으로 현재까지 햇수로 10년째 스켈레톤 국가대표팀을 메인스폰서 자격을 유지하고 있다.

스켈레톤이라는 이름조차 생소하던 시절, LG는 열악한 훈련 환경을 개선하기 위해 국내외 전지훈련과 장비를 지원했다. 덕분에 선수들은 훈련을 진행하고 각종 대회에 진출할 수 있었다. 스켈레톤 1대의 가격은 1500만원에 달하며, 선수들은 1~2년에 한 번씩 썰매 교체가 필요하다. 유니폼도 공기저항을 최소화하기 위한 체형 맞춤형으로, 값이 비싸다. 정부 지원만으로는 스켈레톤과 같은 비인기 종목의 국가대표팀 운영이 어려워 LG와 같은 기업의 후원이 큰 도움이 되고 있다.

LG는 2018년 평창 동계올림픽에서 금메달을 획득한 윤성빈 선수와 스켈레톤 국가대표 선수단에 3억원의 격려금을 전달하기도 했다. LG의 동계스포츠 사랑은 연령별 아이스하키 선수 후원으로도 이어졌다.

LG 관계자는 “한국 스포츠 문화 발전과 꿈나무 육성을 위해 동계스포츠를 비롯한 비인기 종목 후원을 이어갈 계획”이라고 전했다.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