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택스센터’ 신설… 종합적 자산관리 컨설팅 제공

삼성증권

삼성증권 제공

삼성증권은 종합적인 자산관리 컨설팅을 제공하는 ‘택스(Tax)센터’를 신설했다. 부유층 고객에게 특화된 재무 서비스를 제공하는 Tax센터의 장은 부유층 자산가들의 가업 승계와 절세 방법을 총괄해온 세무학 박사이자 공인회계사인 김예나 센터장이 맡았다. 이밖에 국세청 출신의 세무 전문가, 대형회계법인 출신 공인회계사, 미국 회계사 등 세무 관련 평균 실무경력 20년 이상의 베테랑들이 모였다.

Tax센터는 세무·부동산·포트폴리오 분야를 종합적으로 고려해 최적의 솔루션을 제시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 부동산을 매매할 때 가족의 재산, 나이, 상황을 고려해 가장 유효한 활용 방안을 제시하는 식이다. 세계적인 부동산 종합서비스회사인 CBRE, 나이트프랭크(Knight Frank) 등과 전략적 제휴를 맺어 해외 부동산 관련 글로벌 네트워크도 지원한다.

세무 측면에서는 금융 투자, 증여·상속, 부동산 관련 등 맞춤형 절세 전략을 제안한다. 외부 세무법인과 제휴해 금융소득 관련 종합소득세나 대주주 양도세, 증여세 등 신고 대행도 제공한다. 가업 승계나 유언장 작성 등 법률문제와 관련해서도 폭넓은 서비스를 제공한다.

Tax센터는 부유층 대상 맞춤형 서비스 외에도 삼성증권의 법인 임직원 대상 자산관리서비스 ‘워크플레이스 WM’을 지원한다. 법인 임직원이 스톡옵션 등 주식보상을 행사하는 경우 세후 수익을 극대화하는 절세 방안을 제공한다.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