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빚내서 집 산 3040세대, 고금리에 소비 가장 많이 줄였다”

한국은행 경제전망보고서 분석

금리상승, 소득 중상층에 영향 커
고령층, 보유자산 양극화 심해


고금리 영향으로 소비를 가장 많이 줄인 연령층이 30·40대라는 분석이 나왔다. 이른바 ‘영끌’(영혼까지 끌어 대출) 등 빚을 내서 집을 산 연령층이다.

한국은행 조사국 거시분석팀은 25일 ‘가계별 금리 익스포저를 감안한 금리상승의 소비 영향 점검’ 경제전망보고서에서 가계별로 금리 리스크에 노출된 정도(금리 익스포저)에 따라 금리 상승으로 받는 영향이 크게 달라질 수 있다고 분석했다. 그 결과 금리 인상의 영향을 많이 받는 ‘금리상승 손해층’은 30·40대 비중이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보고서는 가계별로 금리에 노출된 정도를 측정하고, 금리 상승에 따라 이익과 손해를 보는 가계를 세 계층으로 구분했다. ‘금리상승 손해층(손해층·1~3분위)’ ‘취약층(5분위)’ ‘금리상승 이득층(이득층·9~10분위)’이다. 금리상승 손해를 많이 보는 1분위로 갈수록 비유동성 자산이 많고 유동성 자산은 적은 불균형한 모습을 보였다. 또 금리상승 손해층과 취약층은 추가 수입을 소비에 쓰는 비율을 뜻하는 한계소비성향이 높았지만 금리상승 이득층은 이 지표가 낮았다.


금리상승 손해층은 30·40대 비중이 높았으며 소득 기준으로 중상층, 소비 기준으로 상위층이 많았다. 주택 보유 비중, 수도권 거주 비중, 부채가 모두 높은 수준을 보였고 부동산담보대출 비중 역시 컸다.

한은은 “손해층은 이득층과 비교하면 평균적으로 젊고, 소득수준은 다소 낮으나 주택보유비중 및 소비수준에는 큰 차이가 없다”고 설명했다. 고령층의 경우 보유자산이 적은 취약층과 보유자산이 많은 이득층에 모두 많이 분포하는 것으로 나타나 양극화가 심했다.

금리상승 손해층은 코로나19 팬데믹 이후 소비 회복도 가장 부진했다. 취약층의 소비 감소는 금리상승 손해층에 비해 상대적으로 완만했고, 금리상승 이득층의 소비는 소폭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은은 보고서에서 금리 상승에 따라 가계가 저축을 늘리고 현재 소비를 줄이는 ‘기간 간 대체’ 효과가 나타나고 있다고 평가했다. 구체적으로 금리가 1% 포인트 상승할 때 가계소비 증가율은 0.32% 포인트 감소했는데, 이중 기간 간 대체는 0.26% 포인트, 금리 익스포저 격차는 0.06% 포인트 각각 소비 증가율을 낮췄다. 한계소비성향이 높은 손해층의 소비감소가 한계소비성향이 낮은 이득층의 소비증가를 웃돌기 때문이라는 게 한은 설명이다.

한은은 “앞으로 물가가 안정되면서 금리도 낮아지게 되면 가계 소비도 긍정적인 영향을 받을 것”이라면서도 “다만 그간 누적된 물가상승으로 물가수준이 크게 높아진 점은 소비 회복 속도를 제약할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30·40대의 부채비율이 여전히 높은 상황에서 향후 금리가 낮아질 경우 가계부채가 재차 크게 확대되지 않도록 정책적 노력을 기울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신재희 기자 jsh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