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尹 “자유 향한 여정에 한국교회 있었다”

현직 대통령 첫 3·1운동 예배 참석

윤석열 대통령이 25일 경기도 수원시 원천침례교회에서 열린 3·1운동 105주년 기념 예배에 참석해 기도하고 있다. 윤 대통령은 "105년 전 우리 선열들이 자유를 향한 신념과 의지를 모아 3·1운동을 일으키셨다"며 "자유와 번영의 미래를 향한 그 위대한 여정에 우리 한국 교회가 있었다"고 말했다. 대통령실 제공

윤석열 대통령은 25일 경기도 수원시 원천침례교회에서 열린 3·1운동 제105주년 기념 예배에 참석했다. 현직 대통령의 3·1운동 기념 예배 참석은 이번이 처음이라고 대통령실은 설명했다. >> 관련 기사 33면

윤 대통령은 이날 기념 예배 이후 인사말을 통해 “자유와 번영의 미래를 향한 그 위대한 여정에 우리 한국 교회가 있었다”면서 “105년 전 우리 선열들이 자유를 향한 신념과 의지를 모아 3·1운동을 일으켰다”고 밝혔다고 김수경 대변인이 서면브리핑을 통해 전했다.

윤 대통령은 이어 “글로벌 중추 국가로 세계 평화와 공동번영에 책임 있게 기여하고, 대한민국의 새로운 도약을 위해 힘쓰겠다”고 강조했다. 윤 대통령은 그러면서 “한국 교회와 성도 여러분이 고통받는 모든 이들을 위해 기도하며 마음을 모아주고 계심을 잘 알고 있다”며 “저와 정부는 더 낮은 자세로 국민의 삶 가까이 다가가 한 분 한 분의 손을 잡아드리는 따뜻한 국정을 펼치겠다”고 다짐했다. 윤 대통령은 국가와 국민을 위해 기도하고 예배를 드렸다고 김 대변인은 설명했다.

기념 예배는 중앙기독초등학교 선교팀의 ‘독립군 애국가’ 공연을 시작으로 찬양, 대표기도, 성경 봉독 및 김장환 원로목사의 설교 등 순서로 진행됐다. 사회자는 설교가 시작되기 전 윤 대통령의 참석 사실을 알렸다. 이에 윤 대통령은 자리에서 일어나 참석자들에게 인사했다.

윤 대통령은 예배 이후 교회를 나오면서 공연을 보여준 어린이 선교단원들과 일일이 악수를 나누고 격려했다. 윤 대통령은 예배 참석자들과도 반갑게 인사했고 짧은 대화를 나누기도 했다고 김 대변인이 밝혔다.

기념 예배에는 원천침례교회 김장환 원로목사, 김요셉 담임목사를 비롯한 성도 800여명이 참석했다. 황상무 대통령실 시민사회수석 등 대통령실 참모진도 윤 대통령과 함께 교회를 찾았다. 김건희 여사는 이날 교회 방문에 동행하지 않았다. 김 여사는 지난해 12월 15일 네덜란드 국빈방문 귀국 이후 2개월 넘게 공식 석상에 모습을 드러내지 않고 있다.

이경원 기자 neosarim@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