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홍익표, 이재명 면전서 ‘친명 김우영 경선 결정’ 반발

‘비명계 자객 논란’ 직접 문제 제기
비명 현역에 친명 대거 단수 공천
與, 정청래 저격수로 함운경 투입

홍익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23일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홍익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최근까지 강원도당위원장 직을 수행한 김우영 전 은평구청장이 지역을 옮겨 서울 은평을에서 경선 기회를 부여받은 걸 놓고 이재명 대표와 지도부에 “경선을 주는 게 맞느냐”고 반발한 것으로 확인됐다. 민주당의 ‘공천 잡음’이 확산하고 있다.

국민일보 취재를 종합하면 홍 원내대표는 23일 비공개 최고위원 회의에서 “당의 도당위원장이 사표가 수리도 되지 않은 상태에서 다른 지역구에 나오는 것은 해당 행위”라며 “공천 신뢰성에 의문이 제기될 수 있어 제외해야 한다”는 취지로 발언했다고 한다. 김 전 구청장은 이날 비명(비이재명)계 강병원(재선) 의원의 지역구인 은평을에서 경선 기회를 받았다. 최근까지 강원도당위원장 직을 맡았던 김 전 구청장은 지난달 8일 중앙당에 사표를 제출한 상태다.

민주당 안팎에선 도당위원장이 출마를 위해 지역을 옮기는 데 대한 지적이 많았다. 김 전 구청장이 친명(친이재명)계 원외조직인 ‘더민주혁신회의’의 상임운영위원장이라는 점을 들어 ‘자객공천’이란 비판도 쏟아졌다. 이에 민주당 최고위는 지난해 12월 8일 김 전 구청장에 ‘주의’ 조치를 내렸었다. 그런데도 김 전 구청장이 경선 기회를 부여받자, 홍 원내대표가 총대를 멘 것으로 보인다.

또한 홍 원내대표가 여론조사 업체 ‘리서치디앤에이’를 당내 경선조사에서 제외하는 방안을 지도부에 요청한 것으로 확인됐다. 리서치디앤에이는 일부 지역에서 비명계 현역 의원을 배제한 여론조사를 해 논란을 낳았다. 여론조사 업체 선정 과정에 친명 핵심인 김병기 수석사무부총장이 관여했다는 의혹도 제기됐다.

민주당은 이날 친명 원외인사에 비명 현역의원 지역구에서의 경선 기회를 다수 부여했다. 비명계 박광온(경기 수원정·3선) 의원은 김준혁 당 전략기획부위원장과, 비명계 전혜숙(서울 광진갑·3선) 의원은 이정헌 전 JTBC 앵커와 각각 경선한다. 서울 강북을에선 비명계 박용진(재선) 의원이 정봉주 당 교육연수원장, 이승훈 당 전략기획부위원장과 3파전을 치른다.

비명 현역과 친명 비례대표 간 맞대결도 펼쳐진다. 경기 성남중원은 ‘윤영찬(초선)-이수진(비례)’, 경기 남양주을은 ‘김한정(재선)-김병주(비례)’, 전북 군산은 ‘신영대(초선)-김의겸(비례)’이라는 대진 구도가 잡혔다. 박홍근(3선·중랑을)·김민석(3선·영등포을)·박주민(재선·은평갑)·윤건영(초선·구로을)·진선미(3선·강동갑)·한정애(3선·강서병)·천준호(초선·강북갑) 의원 등 서울 지역구 의원들은 계파를 불문하고 대거 단수 공천됐다. 친문 핵심인 노영민 전 대통령 비서실장은 충북 청주상당에서 이강일 전 지역위원장과 맞붙는다. 민주당은 인재근 의원이 불출마하는 서울 도봉갑에 친명계 안귀령 당 상근부대변인을 전략공천하기로 했다. 양승조 전 충남지사(충남 홍성·예산)도 전략공천 후보로 확정됐다.

한편 국민의힘은 이날 정청래 민주당 수석최고위원의 지역구인 서울 마포을에 함운경 민주화운동동지회장을 전략공천했다. 함 회장은 1985년 서울대 삼민투 위원장으로 미 문화원 점거 사건을 주도했던 운동권 출신이지만, 이후 전향했다. 친명계 핵심인 정 최고위원 지역구에 함 회장을 투입한 건 ‘자객공천’ 성격이 짙다.

이동환 이종선 기자 hua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