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저 윤석열, 국민을 고통에”… 대통령 가짜 영상 확산

과거 연설 짜깁기… 딥페이크는 아냐
경찰, 방심위에 삭제·차단 요청


윤석열 대통령의 과거 연설 장면을 짜깁기한 허위 영상(사진)이 확산하자 경찰과 심의당국이 차단 조치에 나섰다.

서울경찰청은 ‘가상으로 꾸며본 윤 대통령 양심고백 연설’이라는 제목의 영상에 대해 방송통신심의위원회에 삭제 및 차단 조치를 요청했다고 22일 밝혔다.

약 44초 분량의 영상에서 윤 대통령은 “무능하고 부패한 윤석열 정부는 특권과 반칙, 부정과 부패를 일삼았다”며 “저 윤석열은 상식에서 벗어난 이념에 매달려 대한민국을 망치고 국민을 고통에 빠뜨렸다”고 말한다. 과거 윤 대통령이 대선후보 시절 진행한 방송 연설을 이어붙여 만든 것으로 보인다.

방심위는 23일 긴급 통신심의소위원회를 열고 해당 안건을 심의한 뒤 영상 삭제 및 차단 조치할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이 영상이 허위사실 적시에 의한 명예훼손에 해당한다고 보고, 영상 제작·배포자에 대한 수사를 검토 중이다.

다만 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이 영상이 총선 선거운동과 관련한 딥페이크 영상으로 보기 어려워 공직선거법을 어긴 것은 아니라고 보고 있다. 누군가 편집해서 만든 허위 영상일 뿐, 딥페이크 기술은 사용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김재환 기자 ja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