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BYD, 멕시코 공장 신설 검토… 美서 값싼 전기차 경쟁

미국 등 해외 시장개척 전략
임금 북미 ¼… 수입 관세 없어

AFP연합뉴스

중국의 전기차업체인 비야디(BYD)가 멕시코 공장 설립을 검토 중이다. 멕시코 공장을 교두보로 미국 시장을 우회 공략하겠다는 전략이다. 글로벌 완성차 업체 간 전기차 경쟁은 더욱 치열해질 전망이다.

최근 일본 니혼게이자이신문 등 외신에 따르면 비야디는 멕시코에 신규 공장을 설립하기 위한 타당성 조사에 착수했다. 현지 정부 및 지방자치단체와 공장 위치를 포함한 여러 조건을 놓고 협상을 벌이고 있다. 공장 후보지로는 북부 누에보레온주 등이 거론되는 것으로 전해졌다.

비야디는 공장 예정지와 건설 일정에 대해 구체적으로 언급하지 않았다. 다만 쩌우 저우 비야디 멕시코법인장은 니혼게이자이에 “국제 브랜드에 해외 생산은 필수”라며 “멕시코에는 큰 가능성이 있고 중요한 시장이기도 하다”고 밝혔다.

비야디의 멕시코 공장 건설을 검토하는 건 해외 시장 개척 전략의 일환으로 풀이된다. 비야디는 지난해 4분기 전세계 전기차 판매 1위 업체에 올랐지만, 대부분이 중국 내수 시장에서 팔렸다. 지난해 해외 판매 비중에 8%에 그쳤다. 이에 비야디는 지난해 브라질에, 12월엔 헝가리에 전기차 공장을 짓겠다는 계획을 발표하는 등 해외 생산거점을 확대하고 있다.

멕시코 공장 신설은 미국 시장 진출을 고려한 투자로 해석된다. 멕시코 임금 수준은 북미 국가의 4분의 1 수준으로 알려져 있다. 미국·멕시코·캐나다 조약(USMCA)에 따라 미국이 중국산 자동차에 부과하는 27.5%의 수입 관세를 피할 수 있는 수도 있다.

비야디가 미국에 진출하게 되면 미국 내 전기차 경쟁이 더욱 치열해질 것으로 예상된다. 비야디는 전기차 가격에 40%를 차지하는 배터리는 물론 모터 제어장치까지 직접 생산할 수 있어 가격경쟁력 면에서 우위를 갖고 있다.

글로벌 완성차 업체들은 비야디의 진출을 경계하는 눈치다.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는 지난 1월 실적 발표에서 “무역 장벽이 없다면 중국 전기차업체들이 경쟁사들을 괴멸시킬 것”이라고 말했다. 짐 팔리 포드 CEO도 “중국 차는 결국 미국 시장까지 진출할 것”이라며 “공정한 경쟁이 이뤄지지 않는다면 기존 수익이 20~30% 줄어들 것”이라고 우려를 표했다.

글로벌 자동차 업계는 최근 ‘값싼’ 중국 전기차에 맞서기 위한 방안을 모색 중이다. 로이터는 최근 포드와 제너럴모터스가 전기차 기술의 비용을 낮추기 위한 파트너십을 고려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루카 데 메오 르노그룹 CEO는 “2027년까지 가솔린과 하이브리드 모델 30%, 전기차는 40%까지 제조 비용 줄일 것”이라고 했다.

허경구 기자 nin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