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전남도, 취약계층 일자리 챙기기 본격 추진

199개 사업, 1684명 일자리 제공

지역공동체 일자리사업, 마을가꾸기. 전남도 제공

전남도는 취업 취약계층에게 일자리를 제공해 생계안정을 지원하기 위한 ‘2024년 지역공동체 일자리사업’을 본격 추진한다고 22일 밝혔다.

올해 지역자원 활용, 지역 기업 연계, 서민생활 지원, 지역 공간 개선 분야 199개 지역공동체 일자리사업에 취업을 원하는 도민 1684명을 선발, 생계안정 및 근로 의욕을 높이는 일자리를 제공할 계획이다.

참여 자격은 현재 18세 이상 근로 능력자 중 가구소득이 기준중위소득 70% 이하이면서 가구 재산이 4억원 미만이다. 저소득층, 장애인, 6개월 이상 장기실직자 등 취업 취약계층을 우선 선발한다.

시군별 모집 기간과 운영 시기가 다르므로, 사업 참여 희망자는 시군별 일자리 담당부서에 문의하면 된다.

참여자로 확정되면 3월부터 12월까지 주 5일 근무하고, 임금은 시급 9860원을 적용하며 이외에도 간식비 5000원과 주휴·연차수당을 지급한다.

도는 2011년부터 지역공동체 일자리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2023년 나주 다문화가정 돌봄사업, 보성 일자리 발굴단 운영, 저소득층 및 장애인가구 상생일자리 지원 등 188개 일자리사업을 통해 1427명에게 일자리를 제공했다.

김선주 전남도 일자리경제과장은 “지역공동체 일자리사업이 취업 취약계층의 생계 안정은 물론 민간 일자리 이동을 위한 발판이 되길 기대한다”며 “앞으로도 안정적이고 지속적인 일자리 창출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무안=김영균 기자 ykk222@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