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L만도-중국 텐륜 스티어링 법인 출범


HL그룹의 전기차·자율주행 솔루션 전문기업 HL만도가 중국 자동차 부품기업 텐륜 공업과 상용차 전동 스티어링 제조 합자 법인을 공식 출범했다고 22일 밝혔다. 텐륜은 상용차 샤프트 부문 중국 점유율 1위 업체다.

합자 법인은 ‘텐륜만도’로 명명됐다. 총 투자금액은 1억 위안(약 185억원)이다. 텐륜이 60%(111억원), HL만도가 40%(74억원)을 각각 출자한다. 텐륜만도 법인은 중국 산둥성에 설립될 예정이다.

텐륜만도는 글로벌 상용차용 전동 스티어링 시장 공략을 목표로 한다. 유압 의존도가 높은 상용차 시장을 선점해 전기차 전환 가속한다는 계획이다. 텐륜만도는 2026년까지 소형 트럭, 대형 트럭, 버스 등 상용자 볼넛 조향장치 풀라인업을 구축할 계획이다.

허경구 기자 nin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