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포토 카페] 철없는 눈사람


입춘이 지나고 봄이 오는가 싶었는데 느닷없이 눈과 찬바람이 다시 찾아왔습니다. 물러나는 겨울이 봄을 시샘하며 투정을 부리는 것 같습니다. 철모르는 눈사람도 서울 여의도공원 한구석을 떡하니 차지하고 있습니다. 온몸은 흙투성이가 된 채 곧 떠나야 하는 걸 아는지 모르는지 웃음을 잃지 않네요.

사진·글=김지훈 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