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한국 탁구 남매, 파리올림픽 단체전 티켓 동반 획득

女, 브라질에 3대1… 男, 인도에 3대0
부산 세계선수권 16강전 나란히 승리

한국 탁구 여자대표팀이 21일 오후 부산 해운대구 벡스코에서 열린 BNK부산은행 2024부산세계탁구선수권대회 여자 16강전 브라질의 경기에서 3대1로 승리한 뒤 파이팅을 외치고 있다. 연합뉴스

한국 남녀 탁구 대표팀이 나란히 세계선수권 8강에 진출하며, 2024 파리올림픽 단체전 티켓을 확보했다.

신유빈(대한항공)과 전지희(미래에셋증권), 이시온(삼성생명)이 나선 여자 대표팀은 21일 부산 벡스코에서 열린 2024 부산 세계탁구선수권대회 16강전에서 브라질을 3대 1로 제압했다. 장우진(무소속)과 임종훈(한국거래소), 이상수(삼성생명)가 출전한 남자 대표팀도 이날 16강에서 인도를 3대 0으로 꺾었다. 이로써 한국 탁구는 이번 대회 8강 진출 팀에 주어지는 파리올림픽 남·녀 단체전 출전권을 한 장씩 챙겼다.

첫 주자 신유빈의 패배로 위기를 맞은 여자 대표팀은 ‘언니’들이 화끈한 복수전을 펼쳤다. 전지희는 공격 템포와 코스를 자유자재로 구사하는 노련한 플레이로 두 게임을 따냈다. 이시온은 강력한 포핸드 드라이브와 스매시를 선보이며 대회 전승 행진을 이어갔다.

오광헌 여자 대표팀 감독은 “이번 대회를 통해 선수들의 장·단점을 잘 파악해서 파리올림픽 메달에 도전하고 싶다”고 말했다. 전지희는 “한국 대표로 올림픽 출전권을 얻어 기분이 좋다. 남은 경기에서도 멋진 모습을 보여드리겠다”고 전했다.

여자 대표팀은 22일 열리는 8강전에서 ‘세계 최강’ 중국을 만난다. 중국 여자 탁구는 대회 6연속 우승을 노리고 있다. 이시온은 “어차피 한 번은 붙어야 할 상대다. 원래 하던 대로 자신있게 하겠다”고 강조했다.

남자 대표팀은 지난 예선라운드에 이어 다시 맞붙은 인도를 상대로 단 한 게임도 내주지 않고 또 한 번의 완패를 안겼다. 첫 게임에 나선 장우진이 인도의 ‘에이스’ 데사이 하르밋을 3-0으로 눌렀고, 임종훈이 41세의 베테랑 아찬타 샤라드 카말을 3-1로 꺾으면서 승기를 굳혔다.

‘맏형’ 이상수는 그나나세카란 사티얀을 상대로 시종일관 힘 있는 공격을 몰아쳐 손쉽게 경기를 매듭지었다. 이상수는 “파리행 티켓이라는 첫 번째 목표를 이뤘지만 우리는 더 높은 곳을 바라보고 있다”며 “8강전을 잘 준비하겠다. 한국에서 열린 첫 세계선수권에서 팬들께 큰 선물을 드리고 싶다”고 말했다.

부산=박구인 기자 capta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