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포토] 원앙과 백로


원앙 한쌍과 백로 한 마리가 21일 광주 북구 전남대 연못가 동백나무 아래에서 사이좋게 앉아 비를 피하고 있다.

연합뉴스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