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상혁, 체코서도 날았다… 실내선수권 2연패 정조준

2m30 넘어… 네흐비즈디 대회新
이달에만 세 차례 국제대회 입상

우상혁(가운데)이 21일(한국시간) 체코 네흐비즈디에서 열린 2024 세계육상연맹 실내투어 네흐비즈디 대회 남자 높이뛰기 경기에서 우승한 뒤 시상대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대한육상연맹 제공

‘스마일 점퍼’ 우상혁(용인시청)이 새 시즌 국제대회에서 3연속 입상 행진을 이어갔다. 다음 목표는 한국 선수 사상 최초의 세계실내육상선수권 2연패다.

우상혁은 21일(한국시간) 체코 네흐비즈디에서 열린 2024 세계육상연맹 실내투어 네흐비즈디 대회 남자 높이뛰기 경기에서 2m30을 넘어 우승을 차지했다. 우상혁이 달성한 2m30은 이 대회 신기록이다. 종전 기록은 토머스 카르모이(벨기에)가 2021년 세운 2m27이었다.

우상혁은 이달에만 세 차례 국제대회에 나서 우승 2회, 준우승 1회를 달성했다. 지난 11일 체코 후스토페체 실내높이뛰기 대회에서 2m33으로 준우승을 거뒀고, 14일 슬로바키아 반스카비스트리차 실내높이뛰기 대회에선 2m32를 넘어 정상에 올랐다.

새 시즌에 돌입한 우상혁은 단순히 우승 횟수를 늘리는 데 목표를 두지 않고 있다. 국제대회에 나설 때마다 직접 세운 한국 기록이자 개인 최고 기록인 2m36의 벽을 깨기 위한 도전을 이어가고 있다. 그는 2024 파리올림픽 메달권 진입이라는 최종 목표를 세웠다. 기록상으로 한 단계 더 도약해야 꿈을 이룰 수 있다는 판단에 따라 꾸준히 기록 경신을 노리고 있다.

우상혁은 이날 2m25를 넘으면서 일찌감치 우승을 확정했지만 2m30에 이어 2m34까지 도전했다. 지난 두 차례 대회에선 개인 최고 기록을 뛰어넘는 2m37을 시도하기도 했다.

우상혁은 대한육상연맹을 통해 “최근 10일간 3개 대회에 참가하면서 부족한 점과 개선할 부분을 점검했다”며 “(최종 목표인)파리올림픽에서 더 잘 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 한국 육상 트랙&필드 최초로 메달을 획득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우상혁은 다음 달 1~3일 영국 스코틀랜드 글래스고에서 열리는 2024 세계실내육상선수권대회에 출전한다. 그는 직전 2022년 대회 당시 2m34를 넘어 한국 종목 사상 최초의 메이저대회 우승자로 이름을 올렸다. 이번에는 ‘디펜딩 챔피언’ 자격으로 출전해 대회 2연패에 도전한다.

박구인 기자 capta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