푸틴, 김정은에 승용차 선물 ‘밀착’ 과시… 정부 “안보리 제재 위반”

김여정 확인… 무기 제공에 화답 추정
통일부 “북한의 안하무인 태도 규탄”

지난해 9월 러시아를 방문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 함께 러시아산 최고급 세단 ‘아우루스’ 뒷좌석에 앉아 있는 모습. 북한 조선중앙통신은 20일 김 위원장이 푸틴 대통령으로부터 승용차 선물을 받았다고 보도했고, 크렘린궁은 이 차가 러시아판 롤스로이스로 불리는 아우루스라고 밝혔다. 연합뉴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에게 러시아산 최고급 세단 아우루스를 선물했다. 푸틴 대통령의 차량 선물은 북한에 대한 모든 운송수단의 공급을 금지한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 결의 위반으로 지난해 북·러 정상회담 이후 밀착하고 있는 양국 관계를 과시하려는 의도로 해석된다.

북한 조선중앙통신은 박정천 노동당 비서와 김여정 부부장이 지난 18일 러시아로부터 승용차 선물을 전달받았다고 전했다. 김 부부장은 “두 나라 수뇌분들 사이에 맺어진 각별한 친분 관계의 뚜렷한 증시로 되며 가장 훌륭한 선물로 된다”고 평가했다. 통신은 김 부부장이 “김정은 동지께서 푸틴 대통령 동지에게 보내시는 감사의 인사를 러시아 측에 정중히 전달했다”고 덧붙였다.

드미트리 페스코프 크렘린궁 대변인은 이날 리아노보스티 통신에 “그렇다. 그것은 아우루스 자동차다”라고 말했다. 러시아판 롤스로이스로 불리는 이 차는 러시아 최고급 자동차 브랜드로 외국 정상을 위한 의전용 차량 등으로 쓰인다. 차 설계와 제작에 약 1700억원이 들어간 것으로 알려졌다. 푸틴 대통령은 지난해 9월 김 위원장이 러시아를 방문했을 때 직접 아우루스 차량을 소개했다. 김 위원장은 당시 푸틴 대통령과 함께 뒷좌석에 앉아보기도 했다.

푸틴 대통령이 김 위원장에게 차량을 선물한 건 북한이 우크라이나 전쟁에 필요한 무기와 탄약을 제공해준 데 대한 고마움의 표시라는 해석이 나온다. 반면 일각에서는 첨단무기나 기술을 전수하지 않는 러시아에 불만을 가진 김 위원장을 달래기 위한 선물이라는 관측도 내놓고 있다.

의도가 무엇이든 간에 김 위원장에게 고급승용차를 선물한 건 대북제재 위반에 해당한다. 북한의 장거리 탄도미사일 발사에 대응해 2017년 12월 채택된 안보리 대북제재 결의 2397호는 모든 운송수단의 직간접적인 대북 공급·판매·이전을 금지했다.

통일부 당국자는 “안보리 대북제재 위반 사실을 공개적으로 밝히는 북한의 안하무인격 태도를 규탄한다”고 밝혔다.

박준상 기자 junwith@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