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 연예

‘서울 탱고’ 부른 가수 방실이 별세

향년 61세, 17년간 뇌경색 투병

가수 방실이(본명 방영순)의 빈소가 20일 오후 인천 강화군 참사랑장례식장에 마련돼 있다. 뉴시스

가수 방실이(본명 방영순)가 20일 인천 강화의 한 요양병원에서 61세를 일기로 세상을 떠났다.

20일 가요계에 따르면 방실이는 뇌경색으로 투병하다 이날 별세했다. 인천 강화도에서 태어난 고인은 지난 1980년대 미8군 부대에서 활동을 시작해 1985년 박진숙·양정희와 여성 3인조 서울시스터즈를 결성했다.

시원한 가창력으로 ‘첫차’ ‘뱃고동’ ‘청춘열차’ 등을 히트시킨 방실이는 1990년 솔로로 전향해 ‘서울 탱고’ 등을 발표해 인기를 누렸다. ‘서울 탱고’는 낯선 곳을 떠도는 나그네의 쓸쓸한 인생과 부질없는 세상사를 노래해 폭넓은 사랑을 받았다.

방실이는 푸근한 이미지와 풍부한 성량을 앞세워 ‘뭐야뭐야’, ‘아! 사루비아’ 같은 밝고 경쾌하면서도 가벼운 댄스곡으로도 사랑받았다. 2007년 2월에는 인기 그룹 슈퍼주니어의 트로트 유닛 슈퍼주니어-T와 히트곡 ‘첫차’를 함께 부르기도 했다.

2000년대에도 꾸준히 활동하던 고인은 지난 2007년 6월 뇌경색으로 쓰러져 지난 17년간 투병 생활을 해 왔다. 그는 지난해 한 TV프로그램에 출연해 뇌경색으로 전신이 마비된 데 이어 당뇨에 따른 망막증으로 시력을 거의 잃은 상황을 공개하기도 했다. 빈소는 인천 강화군 참사랑장례식장, 발인은 22일 낮 12시다.

임세정 기자 fish813@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