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 “국민 생명 볼모 집단행동 안돼… 2000명은 최소 규모”

한 총리 “경증, 병의원 이용해달라”

윤석열 대통령이 20일 용산 대통령실에서 국무회의를 주재하고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대통령실사진기자단

윤석열 대통령은 20일 “의료 현장의 주역인 전공의와 미래 의료의 주역인 의대생들이 국민의 생명과 건강을 볼모로 집단행동을 해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용산 대통령실에서 국무회의를 주재하면서 “지난주 전공의 사직 등 집단 휴진이 예고되면서 수술이 축소되거나 암 환자 수술이 연기되는 사례가 발생했다”고 지적했다.

윤 대통령은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키는 일은 국가안보, 치안과 함께 국가가 존립하는 이유이자 정부에 주어진 가장 기본적인 책무”라며 “그러한 차원에서 국가는 의료 자원을 효율적으로 관리해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켜야 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의사는 군인, 경찰과 같은 공무원 신분이 아니더라도 집단적인 진료 거부를 해서는 절대 안 된다”고 강조했다.

윤 대통령은 “일각에서는 (의과대학 정원) 2000명 증원이 과도하다고 주장하며 허황된 음모론까지 제기하고 있다”면서 “하지만 대한민국의 미래를 준비하기에는 이 숫자도 턱없이 부족하다”고 지적했다. 윤 대통령은 “2000명 증원은 말 그대로 최소한의 확충 규모”라며 “정부는 의학 교육에 있어 더 필요한 부분에 어떠한 투자와 지원도 마다하지 않을 것”이라고 약속했다. 윤 대통령은 특히 “정부는 국민과 지역을 살리는 의료개혁 추진에 온 힘을 쏟을 것”이라며 “암 수술, 중증 진료에 뛰어난 역량을 가진 지역 병원들의 성과를 널리 알려 ‘묻지마 서울 쏠림 현상’도 시정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한덕수 국무총리는 페이스북 글을 통해 “비교적 병증이 가벼운 분들은 사안이 다소 진정될 때까지 전공의가 빠져나가 혼란스러운 대형병원 대신 정상 운영되는 병의원을 이용해주시면 감사하겠다”고 밝혔다.

이경원 권중혁 기자 neosarim@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