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닥 모르는 기시다 지지율… 비자금 여파 10%대로

차기 총리 선호도 1위는 이시바

사진=로이터연합뉴스

일본 기시다 후미오 내각 지지율이 바닥을 모르고 추락 중이다.

마이니치신문은 지난 17~18일 성인 1024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여론조사에서 기시다 내각 지지율이 지난달(21%)보다 7% 포인트 하락한 14%로 나타났다고 19일 보도했다. 마이니치 조사에서 아소 다로 내각 시기인 2009년 2월(11%) 이후 15년 만에 가장 낮은 지지율이다.


기시다 내각을 지지하지 않는다는 응답은 10% 포인트 급증한 82%로 집계됐다. 현 내각을 지지하지 않는다는 답변이 80%를 넘은 것은 마이니치가 내각 지지율 조사를 시작한 1947년 이후 처음이다.

마이니치는 지지율 하락 원인에 대해 “지난해부터 이어진 집권 자민당 파벌의 비자금 스캔들에 더해 자민당과 세계평화통일가정연합(옛 통일교) 간 관계에 대한 의혹이 이달 들어 재연된 영향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이날 요미우리신문과 아사히신문, 산케이신문이 발표한 여론조사에서 기시다 내각 지지율은 각각 24%, 23%, 22%를 기록했다. 모두 각 신문 조사에서 내각 출범 후 최저치다.

정권의 위기가 계속되는 가운데 차기 총리 선호도 조사에서 이시바 시게루 전 자민당 간사장이 부동의 1위를 지키고 있다. 그는 마이니치 조사에서 25%를 얻어 다른 후보군을 큰 격차로 따돌렸다. 하지만 아사히신문은 “이시바가 여론 지지에 힘입어 의욕을 불태우고 있지만 당내 인기가 여전히 없는 상황”이라고 진단했다.

여성 정치인 중에서 가미카와 요코 외무상의 상승세가 눈에 띈다. 요미우리 조사에서 지난번 6위였던 가미카와 외무상은 이번에 8%를 얻어 4위에 올랐다.

송태화 기자 alv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