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맏언니’의 완벽한 복수… 女탁구 3연승 16강 직행

부산 세계선수권대회 조별리그
3차전서 푸에르토리코 3대 1 꺾어
신유빈 패배 뒤 이시온 반격 성공

전지희가 18일 부산 해운대구 벡스코에서 열린 BNK부산은행 2024 부산세계탁구선수권대회 여자 예선전 푸에르토리코와 경기에서 백핸드 공격을 하고 있다. 한국팀은 3연승을 거두며 16강 진출을 확정했다. 연합뉴스

한국 여자 탁구 대표팀이 안방에서 최초로 열린 세계선수권대회 예선에서 3연승을 달리며 일찌감치 16강 직행 티켓을 따냈다. 여자 대표팀은 2024 파리올림픽 진출권이 걸린 8강을 넘어 최고 성적을 향해 전진하겠다는 각오를 전했다.

한국 여자 탁구 대표팀은 18일 부산 벡스코에서 열린 2024 부산세계탁구선수권 예선라운드 5조 3차전에서 ‘복병’ 푸에르토리코를 3대 1로 꺾었다. 앞선 1·2차전에서 이탈리아와 말레이시아를 각각 3대 0으로 완파한 한국은 3연승으로 조 1위를 확정, 16강 진출을 결정 지었다.

‘맏언니’ 전지희(미래에셋증권)가 첫 매치 주자로 나와 힘을 냈다. 전지희는 브리안나 부르고스를 상대로 공수에서 압도적 플레이를 선보이며 3대 0 완승을 거뒀다. 그러나 신유빈(대한항공)이 2매치에서 이번 대회 첫 패배를 당했다. 신유빈은 아드리아나 디아즈와의 ‘에이스’ 맞대결에서 0대 3으로 완패해 분위기를 내줬다.

다행히 한국은 반격에 성공했다. 이시온(삼성생명)이 3매치에서 멜라니아 디아즈를 3대 1로 꺾어 경기 흐름을 바꿨다. 이어 전지희가 아드리아나를 상대로 신유빈의 패배를 되갚아주면서 승부에 마침표를 찍었다.

전지희는 “유빈이의 경기를 보며 대책을 세웠고, 시온이가 이겨줘서 편안한 마음으로 경기에 임했다”며 “지금은 개인전이 아닌 단체전이다. 3명이 함께 이기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갈수록 더 강한 상대를 만나는 만큼 우리가 잘하는 플레이를 잊지 않을 수 있도록 더욱 철저히 대비하겠다”고 덧붙였다.

신유빈은 더욱 강한 선수들을 상대해야 하는 16강 토너먼트를 앞두고 좋은 예방주사를 맞았다. 신유빈은 “빨리 잘 추스르고 잘 준비해서 더 좋은 경기를 만들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국은 19일 조 최약체로 분류된 쿠바와의 예선라운드 마지막 경기를 남겨뒀다. 다만 이 경기 결과가 최종 조 순위에는 영향을 주지 않을 전망이다. 같은 조의 이탈리아(2승 1패)가 최종전에서 3승째를 거둬도 한국이 승자승 원칙에 따라 앞서게 된다.

여자 대표팀 오광헌 감독은 “다섯 명의 선수 모두가 똘똘 뭉쳐 한 팀으로 이뤄낸 성과”라며 “남은 경기도 긴장을 늦춰선 안 된다. 이제는 토너먼트인데, 차분히 분석하고 대비해서 최대한 끝까지 가겠다”고 다짐했다.

이번 대회 여자부는 5개 팀씩 8개 조로 나뉘어 예선 라운드를 치른다. 각 조 1위가 16강에 직행하고, 조 2·3위는 24강전부터 토너먼트를 시작한다.

박구인 기자 capta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