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자사주 전량 소각… 당기순익 50% 주주 환원

메리츠증권


메리츠금융그룹은 자사주 취득 신탁 계약을 통해 매입한 자사주는 전량 소각한다는 원칙을 정하고 철저히 지켜왔다고 18일 밝혔다. 메리츠금융그룹은 2022년 배당과 자사주 매입·소각을 통해 최소 3년간 연결기준 당기순이익의 50%를 주주에게 환원한다는 ‘중기 주주환원 정책’도 발표한 바 있다. 배당이나 단순한 자사주 매입을 넘어 매입 후 소각을 통해 기존 주주의 지분 가치를 올리겠다는 취지다. 국내에서 많은 기업이 자사주 취득을 하지만 소각까지 하는 데 주저하는 것과는 구분되는 행보다.

메리츠금융지주는 2017년부터 지난해까지 5602억원의 자사주를 매입해 전량을 소각하며 자사주 소각률 100%를 유지하고 있다. 이 같은 주주환원 정책을 통해 2021년 주당 1만150원이었던 메리츠금융지주 주가는 지난 16일 기준 7만4500원으로 550% 수준 오르며 시장의 저평가를 극적으로 해소했다.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