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인삼 사포닌, 협심증·심근경색 예방에 효과”

“인삼 사포닌, 협심증·심근경색 예방에 효과” 기사의 사진
전북대 김종훈 교수 “심장박출량 18% 증가, 관상동맥 수축 20% 억제” 확인

[쿠키 건강] 인삼을 지속적으로 섭취하면 협심증과 심근경색을 예방할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발표됐다.

전북대학교 수의학과 김종훈 교수는 ‘인삼사포닌의 심근경색 및 협심증 억제효과’라는 연구결과를 통해 인삼으로부터 분리한 진세노사이드 성분이 협심증 및 심근경색을 예방하는 데 효과가 있다는 점을 최초로 증명했다고 28일 밝혔다.

이번 연구결과와 관련한 논문은 유럽약학저널(European Journal of Pharmacology) 등 10여 편의 국제학술지에 투고 또는 게재됐으며, 관련 특허 출원이 진행 중이다.

심근경색증은 심장에 산소와 영양분을 제공하는 관상동맥이 막히거나, 심장의 전체 또는 일부분에 혈액순환(산소와 영양공급)이 줄어들어 심장 근육의 조직이나 세포가 죽는 질환을 말한다. 특히 한국인 사망원인의 3위를 차지하는 급성심근경색의 경우 발병 시 30% 이상의 환자가 병원에서 치료도 받기 전인 1시간 이내에 사망할 만큼 무서운 질병으로 알려져 있다.

연구팀은 총 60마리의 쥐를 12마리씩 5개 군으로 나눠 4개 군에 인삼사포닌을 125mg/kg, 250mg/kg, 500mg/kg, 1000mg/kg을 각각 먹인 다음 심근경색을 유발시켜 심장의 기능 및 심근경색 억제와 관련된 여러 지표를 측정했다.

그 결과 인삼사포닌을 투여하지 않은 쥐의 심장박출량은 45.25±3.83%인 반면, 인삼사포닌을 투여한 실험군에서는 63.12±3.81%로 약 17.9%가량 심장박출량이 증가했다. 또한 쥐의 심장괴사인자인 ‘TNF-α’ 및 ‘P38’ 단백질의 함량과 심근세포에 대한 조사에서도 사포닌을 투여하지 않은 대조군 대비 각각 42.7%, 23.8%의 괴사인자 억제효과를 나타냈다.

이와 함께 사포닌 성분은 협심증에도 예방효과를 나타냈다. 협심증은 심장으로 혈액을 공급하는 관상동맥이 막히는 증상으로, 미리 예방하거나 치료하지 않으면 심근경색증으로 진행될 수 있다.

연구팀에 따르면 돼지 7마리에 100μg/ml의 인삼사포닌을 먹인 다음 관상동맥 수축을 유발하면서 수축억제 효과를 측정한 결과, 인삼사포닌을 먹인 돼지는 심장세포에 영양분을 공급하는 관상동맥의 수축이 아무 것도 먹이지 않은 대조군에 비해 20%가량 억제됐다

김종훈 교수는 “이번 연구는 인삼사포닌 성분이 협심증과 심근경색 예방에 효과가 있다는 사실을 최초로 규명한 데 의의가 있다”면서 “이 연구결과를 통해 추후 인삼성분을 이용한 협심증 및 심근경색 예방약제의 개발 가능성을 앞당길 수 있을 것”이리고 말했다.

한편 이번 연구결과는 오는 29일 경주 교육문화회관에서 열리는 고려인삼학회 춘계학술대회에서 발표될 예정이다. 국민일보 쿠키뉴스 박주호 기자 epi0212@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