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보센터’ 박지수 맹활약에… KB, 2년 만에 정규리그 우승

女프로농구, BNK에 68-60 승리
24승 2패… 팀 통산 5번째 우승
박지수, 시즌 득점·리바운드 1위

청주 KB스타즈가 2년 만에 정규리그 우승을 차지했다. KB 선수들이 14일 청주체육관에서 열린 부산 BNK썸과의 경기에서 승리한 뒤 트로피를 들고 우승을 축하하고 있다. 시즌 내내 맹활약을 펼친 박지수를 앞세운 KB는 이제 통합우승 도전에 나선다. WKBL 제공

청주 KB스타즈가 두 시즌 만에 여자프로농구(WKBL) 정규리그 정상을 탈환했다.

KB는 14일 청주체육관에서 열린 부산 BNK썸과의 2023-2024시즌 WKBL 정규리그 홈 경기에서 68대 60으로 승리했다. 24승 2패(승률 0.923)를 거둔 KB는 팀 통산 5번째 정규리그 우승을 달성했다. 2위 우리은행(19승6패)이 남은 5경기를 모두 승리하더라도 이미 상대 전적(4승1패)에서 앞서 순위가 바뀌지 않는다.

팀 기둥인 박지수가 13점으로 팀 내 최다 득점을 책임진 가운데, 나머지 선수들도 고루 활약했다. 허예은(11점), 강이슬(10점), 김예진(10점), 염윤아(10점)까지 총 다섯 명의 선수가 두 자릿수 득점에 성공하며 우승을 자축했다. BNK는 13연패를 막지 못하고 KB의 조기 우승 제물이 됐다.

KB는 1쿼터를 21-13으로 기선 제압한 뒤 경기 내내 리드를 내주지 않았다. 뒤늦은 BNK의 추격에 3쿼터 한때 3점 차까지 쫓기기도 했지만 4쿼터에서 다시 전열을 가다듬어 달아났고, 허예은의 자유투 득점을 끝으로 승리에 마침표를 찍었다.

지난 시즌 받아들었던 성적표와는 천지 차이다. 당시 정규리그 5위(10승 20패)에 그쳐 플레이오프 진출에 실패했던 KB는 한 시즌 만에 최정상 팀으로 탈바꿈했다. 우승을 확정하기까지 홈에서는 전승을 거뒀고, 전체 패배 기록 또한 2차례에 불과했다. 라이벌 우리은행과의 치열한 2파전 양상이 예상됐지만 연승 행진을 거듭하며 ‘절대 1강’ 자리를 굳혔다.

박지수가 이날 경기에서 상대 수비수를 제치고 슛을 시도하는 모습. WKBL 제공

그 중심에는 부상과 공황 장애를 이겨내고 돌아온 ‘국보센터’ 박지수가 있다. 박지수는 올 시즌 평균 20.88득점(1위) 15.73 리바운드(1위)로 압도적인 활약을 펼쳤다. 블록, 자유투, 야투 성공률 또한 모두 리그 1위를 지키고 있는 박지수는 WKBL 사상 최초로 1~5라운드 연속 최우수선수(MVP)를 휩쓸었다.

이제 남은 건 통합우승이다. 플레이오프(PO·3전 2승제)에서도 활약을 이어간다면 2018-2019시즌과 2021-2022시즌에 이어 세 번째 통합우승을 거둘 수 있다. 역대 정규리그 우승팀의 챔피언결정전 우승 확률은 71.9%에 달한다.

선수들에게 헹가래를 받은 김완수 KB 감독은 “끝난 게 아니라 조그마한 산을 하나 넘었다고 생각한다”며 “앞으로 플레이오프에서 챔피언까지 올라갈 수 있도록 노력할 테니 많은 응원 부탁드린다”고 우승 소감을 전했다. KB는 정규리그 4위 팀과 3월 9일부터 플레이오프를 치른다.

이누리 기자 nuri@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