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팀은커녕 멱살잡이한 클린스만號… 경질 가닥

4강전 바로 전날 무슨 일이

저녁 먹고 탁구 제지 과정 충돌
손흥민 질책에 이강인 주먹질
손, 몸싸움 벌이다 손가락 다쳐

손흥민과 이강인이 지난 7일 아시안컵 4강전 요르단전에서 뛰는 모습. 두 선수를 포함한 대표팀 선수들이 4강전이 열리기 전날 다툰 사실이 뒤늦게 알려지면서 위르겐 클린스만 감독의 선수단 관리 능력이 비판받고 있다. 스타 플레이어 출신인 클린스만 감독은 선수단 관리 능력만큼은 장점이라고 평가 받았지만, 이마저도 무색해졌기 때문이다. 연합뉴스

위르겐 클린스만 감독의 문제는 전술 부재와 태도 논란만이 아니었다. 선수단 관리마저도 실패했다. 클린스만호의 주축 선수들이 아시안컵 기간 서로 다툰 사실이 뒤늦게 밝혀졌다. 리더십까지 무너진 클린스만 감독은 경질을 피할 수 없을 전망이다. 이번 사태가 한국 축구 전체의 위기로 커지는 양상이다.

한국 축구 대표팀의 ‘주장’ 손흥민(토트넘)은 지난 요르단과의 2023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4강전에 오른손 중지와 검지에 흰색 테이핑을 한 채 출전했다. 소속팀에 복귀한 손흥민은 지난 11일 브라이턴과의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경기에도 손가락을 감싼 채 나섰다.

손흥민의 부상은 4강전 하루 전날 대표팀 내 선수 간 다툼에서 발생했다. 영국 더 선은 14일(한국시간) “손흥민이 준결승전 전날 저녁 식사 자리에서 동료들과 언쟁을 벌이다 손가락 탈구 부상을 당했다”고 전했다. 대한축구협회 관계자는 “대회 기간 선수들 사이에 다툼이 있었던 사실을 보고받았다”며 보도 내용을 인정했다.

당시 손흥민은 이강인(파리 생제르맹·PSG)을 비롯한 일부 선수들이 저녁 식사를 일찍 마친 뒤 식당 한 켠에서 요란스럽게 탁구를 치자 질책한 것으로 전해졌다. 결승행이 걸린 4강전을 앞둔 상황에서 팀 단합을 강조하려는 취지였다.

이강인은 이에 반발했다. 손흥민은 이강인의 멱살을 잡고, 이강인은 주먹을 휘두르면서 물리적 충돌로 번졌다. 손흥민이 주먹을 피했지만 몸싸움은 이어졌다. 다른 선수들이 둘을 떼놓는 과정에서 손흥민은 손가락을 다친 것으로 전해졌다.


이들의 다툼 현장엔 클린스만 감독도 있었지만 별다른 제재는 하지 않았던 것으로 알려졌다. 사태의 심각성을 인지한 고참급 선수들이 클린스만 감독을 찾아가 이강인의 출전 제외를 요청하기도 했으나 결과적으로 받아들여지지 않았다. 클린스만 감독은 직접 내부 균열을 목격하고도 아무런 조치를 하지 않은 셈이다. 스타 플레이어 출신으로 선수단 관리에 능하다는 게 클린스만 감독의 장점으로 평가됐는데, 이마저도 무색해진 것이다. 그가 한 것은 요르단전 패배 후 “꿈을 이루기 위해서는 팀이 단합해야 한다”는 글을 자신의 인스타그램 계정에 올린 정도다. 결국 요르단에 유효슈팅 하나 날리지 못하고 무기력한 패배를 한 원인이 체력, 전술 문제뿐만 아니라 선수들의 분열에도 원인이 있었단 얘기다.

이강인은 충돌 사실이 알려지자 고개를 숙였다. 이강인은 이날 SNS를 통해 “형들의 말을 잘 따랐어야 했는데, 축구 팬들에게 좋지 못한 모습을 보여 죄송스럽다”며 “축구 팬들께서 저에게 보내주시는 관심과 기대를 잘 알고 있다. 앞으로는 형들을 도와서 보다 더 좋은 선수, 보더 더 좋은 사람이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사과했다. PSG는 레알 소시에다드와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 16강전 출전 명단에서 이강인을 제외했다. 프랑스 일간 르파리지앵에 따르면 이강인은 바이러스에 감염돼 밤새 앓았고, 코칭스태프가 이강인에게 휴식을 주기로 결정했다.

‘무색무취’ 전술 부재에 대표팀 선수 갈등까지 불거지면서 클린스만 감독과의 결별은 기정사실로 굳어지는 분위기다. 협회 임원진은 클린스만 감독을 경질하는 쪽으로 의견을 모은 것으로 전해졌다. 축구계에 따르면 전날 임원 회의에선 사령탑 거취와 함께 대표팀 내부 갈등 문제도 다뤄졌다. 협회 수장이자 최종 결정권자인 정몽규 회장에게도 보고됐다고 한다.

결국 정 회장의 결단만 남았다. 협회는 15일 전력강화위원회를 열고 클린스만 감독의 거취 문제를 최종 결정한다. 정 회장은 전력강화위가 끝난 뒤 직접 기자회견에 나서는 방안까지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어떤 결과가 나와도 이번 논란은 쉽게 가시지 않을 전망이다. 감독 경질 여부와 별개로 대표팀 내부 갈등까지 드러나 복잡한 상황이 됐다. 대표팀은 다음 달 태국과 2026 북중미 월드컵 2차 예선 2연전을 앞두고 있다. 자칫 감독도 없고, 분위기도 어수선한 채로 경기에 나서는 최악의 상황에 처할 수도 있다.

박구인 기자 capta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