韓 “검사독재 있었다면 李대표는 지금 감옥에” 집중포화

한동훈 관훈클럽 초청 토론

김건희 명품가방 기존입장 재확인
“전후 과정 국민들 걱정할 부분 분명”

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7일 서울 중구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열린 관훈클럽 초청 토론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은 7일 “만약 ‘검사 독재’가 있었다면 이재명 대표는 지금 감옥에 있을 것”이라며 “검사를 사칭한 분이 이런 말씀을 하니 코미디 같다”고 비꼬았다.

한 위원장은 이날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열린 관훈클럽 초청 토론회에 참석해 더불어민주당이 이 대표 피습 이후 경찰의 축소·은폐 수사 의혹을 제기한 것을 거론하며 “정치적인 공방과 날선 공방은 얼마든 할 수 있지만 그 과정에서 사회 시스템을 무너뜨리면서까지 자해 공방이 이뤄지면 안 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민주당이) 말도 안 되는 음모론으로 경찰을 집중 공략했는데, 검찰이 없어지면 다음번 공약은 경찰을 없애는 것이냐”고 반문했다.

이날 토론회는 한 위원장이 지난해 12월 26일 국민의힘 비대위원장을 맡은 이후 첫 토론회였다. 한 위원장은 정치 현안에 대해 거침없이 자신의 의견을 개진했다.

한 위원장은 김건희 여사의 명품가방 수수 논란에 대해서는 “여러 전후 과정에서 국민들이 걱정할 만한 부분이 있었다는 것은 분명하다”고 밝히며 기존 입장을 고수했다. 한 위원장은 윤석열 대통령과의 관계에 대해 “저와 그분이 신뢰관계를 오랫동안 유지할 수 있는 이유는 서로 다른 점을 인정해주고, 서로 생각이 다를 때 자기 생각을 강요하지 않았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한 위원장은 그러면서 “지금은 대통령과 여당 대표라는 공적 지위에서 서로 할 일을 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한 위원장은 이 대표가 비례대표 선거제를 ‘준연동형’ 유지로 결정하고 위성정당 창당을 공식화한 데 대해서는 “축구하는 줄 알고 준비했는데, 선수 1명이 야구한다고 (바꿨다)”고 비판했다. 이 대표가 ‘병립형’(축구)으로 회귀할 것 같은 입장을 보이다가 지난 5일 준연동형(야구)으로 선회한 것을 스포츠 종목에 빗대 비난한 것이다.

한 위원장은 총선 공천 원칙과 관련해 ‘이기는 공천’에 방점을 찍었다. 한 위원장은 “기준은 명확하다“면서 “국민들에게 사랑받을 수 있는 후보가 이길 수 있는 지역에 나가 이기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 위원장은 “권력의 실세, 의회 권력 핵심이 이길 수 있는 분이라면, 그분들이 불출마하겠다고 하면 집에 가서 말리겠다”면서 “몇 선 이상은 그만둬야 하고 어떤 권력과 친하면 그만두고 하는 것은 이기는 논리가 아니다”라고 밝혔다. 이기는 공천을 위해 친윤(친윤석열)계 실세 의원들과 중진 의원들을 겨냥한 희생론에 선을 그은 것이다.

한 위원장은 대권 도전 여부에 대해서는 “(총선이 실시되는) 4월 10일 이후 제 인생이 꼬이지 않겠나. 이기든 지든. 저는 그것을 알고 나왔다”고 말했다. 국민의힘이 총선에서 이길 경우 대권 도전설에 휘말릴 수 있으며, 패배할 경우 정치인생이 힘들어질 것을 예상한 발언으로 풀이됐다.

한 위원장은 총선 목표 의석수를 제시하지 않은 채 “우리는 언더독(약자)”이라며 “열심히 따라 올라가고 있다. 우리는 승리한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한 위원장은 민주당이 총선 목표로 151석을 제시한 것과 관련해 “왜 이렇게 소박한지 묻고 싶다”면서 “이재명 대표의 총선 목표는 자기의 생존, 자기의 당권 유지가 아닌가 생각한다”고 지적했다.

한 위원장은 국회의원 불체포 특권 포기 등 자신이 내놓은 정치개혁 시리즈와 관련해 “다시 한번 공개적으로 약속한다”면서 “이 정치개혁 시리즈, 반드시 실천하겠다”고 다짐했다.

박민지 정우진 기자 pmj@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