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겨 김현겸, 청소년올림픽 남자 싱글 사상 첫 金

총점 216.73점… 0.5점 차 우승
“차준환 형 마인드컨트롤 조언 덕”

김현겸이 29일 강원 강릉아이스아레나에서 열린 2024 강원 동계청소년올림픽 남자 싱글 프리스케이팅 시상식에서 금메달을 목에 걸고 태극기 세리머니를 하고 있다. 한국 남자 피겨 선수가 올림픽에서 메달을 딴 건 이번이 처음이다. 뉴시스

피겨스케이팅 남자 싱글 기대주 김현겸(한광고)이 한국 남자 선수 최초로 동계청소년올림픽에서 우승했다. 시니어 무대를 포함해 남자 피겨 선수의 올림픽 첫 메달이다.

김현겸은 29일 강원 강릉아이스아레나에서 열린 2024 강원 동계청소년올림픽 남자 싱글 프리스케이팅에서 기술 점수(TES) 77.29점, 예술 점수(PCS) 70.16점, 합계 147.45점을 받았다.

김현겸은 쇼트프로그램 점수 69.28점을 합해 총점 216.73점으로 아담 하가라(216.23점·슬로바키아)를 0.50점 차로 제치고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동메달은 중국계 뉴질랜드 선수인 리옌하오(208.84점)가 차지했다.

2012년 시작한 동계청소년올림픽 피겨스케이팅에서 한국 남자 선수가 메달을 딴 건 처음이다. 여자 싱글에선 유영이 2020 로잔 대회에서 우승했다. 남자 선수가 올림픽에서 메달을 획득한 것도 처음이다.

쇼트프로그램 ‘레퀴엠’의 선율에 맞춰 연기를 시작한 김현겸은 첫 과제인 고난도 기술, 쿼드러플 토루프 점프를 깔끔하게 성공했다. 가산점 10%가 붙는 후반부 연기도 나쁘지 않았다. 김현겸은 트리플 러츠-트리플 토루프 콤비네이션 점프에서 어텐션이 나왔으나 큰 실수를 하지는 않았다. 모든 점프를 큰 실수 없이 연기한 김현겸은 코레오 시퀀스에 이어 체인지 풋 콤비네이션 스핀(레벨4)과 플라잉 체인지 풋 콤비네이션 스핀(레벨4)으로 연기를 마무리했다. 김현겸은 두 주먹을 불끈 쥐며 만족감을 표현했다.

김현겸은 금메달을 차지한 뒤 “(차)준환이 형이 웜업 후 관중석을 둘러보면서 마인드 컨트롤에 집중하라고 조언해줬는데 큰 도움이 됐다”고 고마움을 전했다.

한국은 30일 같은 장소에서 열리는 피겨 여자 싱글에서 다시 메달을 노린다. 여자 싱글 간판 신지아(영동중)가 프리스케이팅에서 역전 우승에 도전한다. 신지아는 쇼트프로그램에서 일본 시마다 마오(71.05점), 다카기 요(67.23점)에 이어 3위에 올랐다.

이누리 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