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만을 국가로 언급”… 中 ‘한국 LoL중계’ 중단

국내 게임단, 사과문→ 철회
“韓·中 팬 양쪽 모두 반감 사”

지난 10일 오후 서울 종로구 LCK아레나에서 열린 2024 리그 오브 레전드 챔피언스 코리아(LCK) 스프링 개막 미디어데이에서 e스포츠 구단 선수들과 감독들이 기념촬영을 하며 파이팅을 외치고 있다. 연합뉴스

중국이 한국의 e스포츠 대회인 리그오브레전드(LoL) 챔피언스 코리아(LCK)의 공식 중계를 6년 만에 돌연 중단했다. 한국의 e스포츠팀이 대만을 국가로 언급한 것과 관련이 있다는 홍콩 언론의 보도가 나왔다.

29일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에 따르면 2018년부터 LCK의 공식 중국어 중계 서비스를 독점해온 중국 온라인게임 스트리밍 플랫폼 후야는 지난 17일 시작한 2024 LCK 스프링 정규리그의 중계를 하지 않고 있다. 후야의 대주주는 LoL 제작사 라이엇게임즈를 소유한 중국 텐센트홀딩스다.

SCMP는 “라이엇게임즈 코리아는 이번 일이 중국에 LCK 방송권 보유자가 없기 때문이라고 밝혔지만 일부 업계 관계자는 한국 정상급 e스포츠팀인 젠지(Gen.G)를 둘러싼 최근 논란과 관련 있다고 말한다”고 전했다. 젠지는 지난해 12월 페이스북에 이벤트를 공지하면서 대만을 국가로 언급했다가 중국 팬들의 반발을 샀다. 곧바로 “중국의 주권과 영토적 무결성을 단호히 존중하고 지지한다”며 사과했지만 지나친 친중 표현으로 국내외 팬들의 비판이 이어지자 정치적 중립을 유지하겠다며 사과를 철회했다.

SCMP는 “젠지가 사과했다가 철회한 게 중국과 한국 팬들 양쪽 모두에서 비판받으며 사태를 악화시켰다”고 설명했다. 중국 LoL 리그 해설가 커창위도 최근 자신의 스트리밍 채널에서 LCK 중계 중단은 젠지와 관련된 문제 탓이라고 밝혔다. 라이엇게임즈와 후야는 관련 논평 요청에 응하지 않았다.

중국의 e스포츠 팬들은 LCK 중계 중단에 실망을 표하고 있다. 상하이의 LCK 팬 왕루이원(22)은 후야에서 LCK 새 시즌을 중계하지 않고 지난해 경기만 재방송하는 것에 매우 실망했다고 SCMP에 밝혔다. 그는 중국에서 접근이 금지된 유튜브에 가상사설망(VPN)으로 접속해 LCK의 영어 중계 채널을 시청하고 있다.

SCMP는 중국의 LCK 중계 중단이 최근 수익성 악화로 고심 중인 LCK에 타격을 줄 것이라고 지적했다.

송세영 선임기자 sysohng@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