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승 후보’ 체면 구긴 클린스만호… 조 2위로 16강행

최약체 말레이시아와 3-3 무승부
오는 31일 F조 1위와 첫 16강전

손흥민(왼쪽 두 번째)이 25일 카타르 알와크라 알자누브 스타디움에서 열린 아시안컵 조별리그 E조 최종전 말레이시아전을 3대 3 무승부로 마친 뒤 두 손으로 얼굴을 감싸며 아쉬워하고 있다. 연합뉴스

대승을 약속했지만 결과는 천신만고 끝에 거둔 무승부였다. 클린스만호가 ‘조 최약체’ 말레이시아와 비겨 조 2위로 16강에 올랐다. 16강전 한일전을 피하는 ‘실리’는 챙겼지만, ‘우승 후보’의 자존심도 제대로 구겼다.

위르겐 클린스만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 대표팀은 25일(한국시간) 카타르 알와크라의 알자눕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3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조별리그 E조 최종전에서 말레이시아와 3대 3 무승부를 거뒀다. 조별리그 3경기 1승2무를 거둔 한국은 승점 5점을 기록해 조 2위로 16강행을 확정했다. 바레인(6점)이 같은 시간 펼쳐진 요르단(4점)과 최종전에서 1대 0으로 승리해 조 1위로 올라섰다.

클린스만 감독은 전날 기자회견에서 “조 1위로 16강에 오를 자격이 있는 팀이라는 걸 보여주겠다”며 총력전을 예고했다. 16강 탈락이 확정된 말레이시아를 상대로 선발 라인업에 큰 변화를 주지 않았다. 정우영(슈투트가르트), 김영권(울산), 김태환(전북) 등 세 명만 선발로 새롭게 이름을 올렸다.

한국은 경기 초반부터 득점을 노렸지만 공격 흐름은 답답했다. 말레이시아는 골키퍼를 제외한 모든 필드 플레이어들이 극단적으로 내려서는 밀집수비를 선보이며 한국의 공격진을 괴롭혔다.

전반 20분 만에 선제골이 나왔다. 이번 대회 처음 선발로 나선 정우영은 코너킥 상황에서 헤더를 시도했다. 상대 골키퍼가 슛을 막아냈지만 비디오 판독(VAR) 끝에 골라인을 넘은 것으로 확인돼 득점으로 인정됐다.

후반전 시작과 동시에 위기를 맞았다. 국제축구연맹(FIFA) 랭킹 23위의 한국은 말레이시아(130위)에 내리 두 골을 내주며 끌려갔다. 후반 6분 파이살 할림에게 동점골, 후반 15분 아리프 아이만에게 페널티킥 실점을 내주며 역전을 허용했다.

다급해진 클린스만 감독은 황희찬(울버햄프턴)과 홍현석(헨트)을 동시에 교체 투입해 반전을 노렸다. 바레인과의 지난 1차전에서 멀티골을 넣었던 이강인이 다시 해결사로 나섰다. 이강인은 후반 38분 절묘한 왼발 프리킥으로 골망을 흔들며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하지만 득점은 상대 골키퍼 자책골로 기록됐다. 이어 후반 추가시간에는 ‘캡틴’ 손흥민이 극적인 페널티킥 골로 재역전을 일궈냈다.

하지만 마지막 고비를 넘지 못했다. 경기 종료 직전 말레이시아 로멜 모랄레스에게 재차 동점골을 내줘 무승부로 경기를 마쳤다.

한국은 오는 31일 예정된 16강전에서 F조 1위 팀을 상대하게 됐다.

박구인 기자 capta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