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피니언 > 사설

[사설] 한국정치 수준 떨어뜨리는 선거철의 저급한 행태

이언주 전 미래통합당 의원이 2021년 10월 1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국민의힘 홍준표 대선 경선 후보 캠프에 공동선대위원장으로 합류한다는 내용의 기자회견을 마치고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정치는 합당한 명분이 있어야 정당성이 생긴다. 그 명분은 국민 상식에 비춰볼 때 수긍할 수 있는 것이어야 한다. 매사를 그렇게 뚜렷한 명분과 정당성을 갖고 정치하기가 쉽진 않다. 하지만 그럴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는 모습에서 국민 지지도 얻고, 지지가 아니라면 양해나 용서라도 구할 수 있다. 그런데 요즘 정치권에선 그런 노력은커녕 어떤 명분이나 정당성도 없는 몰지각한 행태가 부쩍 많아졌다.

이언주 전 의원의 더불어민주당 입당 문제를 둘러싼 논란이 그런 경우다. 그는 윤석열 대통령을 비판해오다 지난 18일 여당을 탈당했다. 지금은 민주당 입당을 고민 중이라고 한다. 입당하면 당적을 6번 옮기는 것이다. 정치를 하다보면 당을 옮길 순 있다. 하지만 그가 보수와 중도, 진보 성향 당을 넘나드는 동안 이적의 명분이 명쾌하다고 느낀 국민이 얼마나 될까. 무엇보다 2017년 친문재인 세력을 비판하다가 안철수 대선 후보의 국민의당으로 옮겼고, 2019년엔 조국 장관 임명에 반대해 삭발까지 했다. 그런데 여전히 친문 및 조국 세력이 넘쳐나는 당에 가는 걸 고민한다니 이해할 수 없는 노릇이다. 과거 ‘문재인·조국 저격수’ 활동에 반성문이라도 쓰는 걸까.

비명계 양기대 의원 지역구에 뛰어든 친명계 양이원영 의원의 행태도 협량하기 이를 데 없다. 양이 의원은 23일 출마 회견을 하면서 양 의원을 향해 “사적 권력만 축적해 온 토호 정치인” “여당에 있어도 이상하지 않다” “경기 광명 정치수준을 땅바닥까지 떨어뜨렸다”고 주장했다. 특히 어떻게 투표했는지 알 수 없는 상황에서 “당대표 체포동의안에 왜 가결표를 던졌냐”고 몰아붙이기도 했다. 정치인들이야 경선이 있을 땐 치열하게 맞붙을 수 있지만 그렇다고 공개석상에서 같은 당 의원을 이렇게까지 맹비난하는 건 근래 볼 수 없었던 풍경이다. 정치 도의란 걸 깡그리 잊은 듯하다. 최근 비명계 윤영찬 의원 지역구에 연고도 없는 친명계 이수진 의원이 뛰어든 것도 마찬가지다. 이 의원은 서울 서대문갑 불출마 선언 하루 만에 지역구를 성남중원으로 바꾸겠다고 밝혔다. 또 “윤 의원은 민주당의 기본 정체성조차 없고 배신의 상처를 준 사람”이라고 비난했다. 극성 지지층한테 어필하기 위한 흠집내기성 발언이다.

아무리 선거철이라지만 최소한의 도의도 찾아볼 수 없는 저급한 정치로 흘러가선 안 된다. 이런 정치에 유권자들도 참담함을 느낄 것이다. 정치권 스스로도 자신들의 행태를 돌아보기 바란다. 굳이 이렇게까지 정치를 해야 하는지.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