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사설] 친명계 징계 논의 이재명·정성호, 사당화 논란 자초했다

현근택 민주연구원 부원장.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와 친명계 좌장 정성호 의원이 현근택 민주연구원 부원장의 성희롱성 발언 의혹과 관련해 징계를 논의하는 문자를 주고받는 장면이 카메라에 포착됐다. 현 부원장은 최근 한 정치인의 수행비서에게 성희롱성 발언을 한 의혹을 받고 있다. 그런데 문자를 보면 ‘왜 지금 이걸 정 의원과 상의하는 걸까’ 하는 의구심부터 든다. 이 대표는 문자에서 “현근택은 어느 정도로 할까요”라고 물었고, 정 의원은 “당직 자격정지는 돼야 하지 않을까. 공관위 컷오프 대상”이라고 답했다. 그러자 이 대표는 “너무 심한 것 아닐까요”라고 했고, 정 의원은 “그러면 엄중 경고. 큰 의미는 없습니다”라고 답했다.

현 부원장은 이화영 전 경기도 부지사 변호를 맡은 친명계 인사다. 그는 비명계 윤영찬 의원 지역구에서 출마를 준비 중이다. 이 대표는 지난 7일 그의 출판기념회에 “내가 지켜본 현 부원장은 언제나 절박한 국민의 삶과 함께하는 정치인”이라고 소개하는 글을 보내기도 했다. 이를 감안하면 이 대표는 현 부원장의 출마를 막지 않도록 징계가 정해져야 한다는 의중을 갖고 있다는 의심을 사기에 충분하다. 아울러 당에 윤리감찰단이 있고, 징계 수위도 감찰 결과에 따라 정하는 게 순서인데 사전에 수위부터 논의한 것도 이상하다. 어떤 당직도 맡고 있지 않은 정 의원과 논의한 것도 사당화 시비를 불러일으키는 대목이다. 그가 친명계 중진이라 의견수렴을 했을 순 있다 해도 감찰이 끝나기도 전에 징계 수위까지 상의한 건 상식적으로는 이해하기 어렵다.

비명계는 “완전한 사당화 증거”라며 발끈했다. 이 정도 일로 상의했다면 앞으로 더 중차대한 의원 공천 문제를 정 의원과 상의하지 말란 법도 없다. 이 대표는 이번 사안의 심각성을 인식하고, 다시는 친명계 비호라거나 사당화 비판이 나오지 않도록 처신해야 할 것이다. 그렇지 않으면 유권자들이 이 대표와 친명계에 등을 돌릴 것임은 불보듯 뻔하다.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