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식품업계 오너들 “푸드테크 벤치마킹”

구지은 아워홈 부회장 등 미국行


구지은(사진) 아워홈 부회장과 전병우 삼양라운드스퀘어(옛 삼양식품그룹) 상무가 ‘푸드테크’ 기술을 둘러보기 위해 CES 2024에 참석한다. 아워홈과 삼양라운드스퀘어는 미래 성장 전략으로 푸드테크를 강조해왔다.

아워홈은 구지은 부회장이 장재호 비즈니스전략본부장, 김기용 글로벌사업부장, 차기팔 기술경험혁신본부장 등 임원과 관련 부서 실무진으로 참관단을 꾸려 CES 2024를 방문한다고 9일 밝혔다. 9~12일(현지시각) 전일 행사장을 찾아 푸드테크와 AI, 디지털 헬스케어 전문 업체의 전시관을 둘러볼 예정이다. 앞서 구 부회장은 지난 2일 신년사에서 “아워홈은 일반적인 식음서비스를 제공하는 기업을 넘어 IT와 푸드테크 기술에 기반하여 서비스를 고도화해 ‘식음업계의 테슬라’로 거듭나야 한다”고 말했다. 삼양라운드스퀘어의 오너 3세 전병우 상무도 실무자 1명과 함께 CES 2024에 전일 참석한다. 전 상무는 웰니스, 푸드테크 등과 관련한 부스를 찾을 것으로 보인다. 전 상무는 직접 컨퍼런스를 신청할 정도로 이번 행사에 관심이 크다고 한다.

구정하 기자 goo@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