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피니언 > 칼럼 > 데스크시각

[데스크시각] ‘메가 서울’은 어디로 갔나

모규엽 사회2부장


‘메가 서울’. 간단히 말해 서울 인접 지역을 서울특별시로 통합한다는 것이다. 메가 서울은 당초 경기도 김포의 서울 편입 움직임이 시작이었다. 지난 9월 홍철호 국민의힘 김포을 당협위원장이 김포 도심 곳곳에 서울 편입을 주장하는 현수막을 내걸며 처음 이목을 끌었다. ‘경기북도? 나빠요’ ‘서울특별시! 좋아요’ 등의 문구가 상당히 인상적이었다. 이후 홍 위원장의 보좌관 출신이자 같은 당 소속인 김병수 김포시장이 관련법 발의와 주민투표 등 강력한 추진 계획을 밝히며 공론화됐다.

그리고 10월 30일 여당인 국민의힘이 가세하면서 본격적으로 메가 서울이라는 단어가 등장했다. 당시 김기현 국민의힘 대표는 김포시 양촌읍 김포한강차량기지에서 열린 수도권 신도시 교통대책 마련 간담회에 참석해 당론으로 김포시의 서울 편입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그러자 메가 서울 이슈가 봇물처럼 터졌다. 11월이 되자 오세훈 서울시장과 김병수 김포시장이 면담을 가졌고, 구리와 고양, 과천도 이 움직임에 가세했다. 서울시는 고양·김포·구리가 참여하는 서울시 편입 통합연구반을 구성하겠다고 발표하기도 했다. 국민의힘도 조경태 의원을 위원장으로 한 뉴시티 프로젝트 특별위원회를 출범시켰다. 더 나아가 김기현 대표는 “비수도권에서도 주민들이 뜻을 모아 지역별 거점 역할을 하는 메가시티를 키우겠다는 의지를 표명해 오시면 주민 뜻을 존중해 검토해 나갈 것”이라며 메가 서울 구상을 전국으로 확대했다. 수도권 도시 곳곳에는 서울 편입을 찬성하는 플래카드가 수도 없이 걸렸다. 급기야 뉴시티 프로젝트 특위는 위원장인 조 의원 대표 발의로 서울과 김포를 통합하는 특별법을 발의했다.

메가 서울 반대 목소리도 매우 컸다. 당장 김동연 경기지사가 “정책적으로는 지방 죽이기, 정치적으로는 내년 선거를 앞둔 정치 속임수”라고 반발했다. 국민의힘 소속인 유정복 인천시장도 “실현 가능성 없는 정치쇼는 멈춰야 한다”고 강도 높게 비판했다.

그런데 이런 모든 움직임이 어느 순간 멈췄다. 서울 인접도시 거리에 나부끼던 플래카드는 소리 없이 사라지고 있다. 특히 메가 서울 이슈를 주도했던 김기현 대표가 지난 13일 돌연 사퇴한 이후 사실상 동력을 상실한 모습이다. ‘태산명동서일필’이 아닐 수 없다.

그래도 중요한 것은 메가 서울은 지역주민의 실생활과 재산권이 걸려 있는 중대한 의제라는 점이다. 이슈를 주도했던 정치인이 사라졌다고 해도 이렇게 흐지부지 끝나서는 안 된다. 좀 더 진전된 논의가 필요하다는 말이다.

실제 메가 서울은 각 지방자치단체의 이해관계가 상당히 다르다. 처음 편입을 주장한 김포시는 인천시와 쓰레기매립장 문제를 해결해야 하는 숙제를 안고 있다. 구리시는 재정·행정 권한은 당분간 그대로 유지하는 ‘특별자치시’ 형태를 원하고 있다. 과천시도 자치구보다는 자치시 형태를 생각하고 있다.

더 나아가 메가 서울이 터져 나오면서 지방 메가시티 조성 움직임도 확산되고 있다. 부산과 울산, 경남이 대표적이다. 이미 이 지역은 부산·경남의 행정통합과 부·울·경 메가시티가 추진되고 있다. 호남권에서도 광주와 전남 서부·전북 새만금을 연계한 서남권 메가시티 구상이 힘을 받고 있다.

정치권과 각 지자체는 서둘러 메가 서울의 추진 방향과 방식에 대해 국민에게 설명해야 한다. 그게 어렵다면 어느 지역까지 통합을 검토할지 결정해야 한다. 그것도 아니면 메가 서울 자체를 추진할지, 안 할지 빨리 국민에게 알리는 게 도리다. 이를 지켜보는 국민과 지역주민에게 혼란만 줘서야 되겠는가.

모규엽 사회2부장 hirt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