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사설] 소비자 속이는 변칙 가격 인상, 엄격하게 관리해야

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이미지. 기사 내용과 직접 관련이 없습니다. 연합뉴스

제품 가격은 그대로 두면서 용량을 줄여 사실상 가격을 올린 것과 같은 효과를 내는 ‘슈링크플레이션(shrinkflation)’ 문제가 불거지자 정부가 대책을 내놓았다. 제품 포장지에 용량 변경 사실 표기를 의무화하는 방안 등을 추진하겠다는 것이다. 그러나 식품업계가 소비자를 기만한다는 불만이 터져 나온 게 오래전임을 감안하면 뒷북 대응이다. 또 아예 별도의 판매대를 만들어 이런 제품을 관리하는 해외와 비교하면 소극적인 대응이라 아쉽다.

슈링크플레이션은 ‘줄어들다’는 뜻의 슈링크(shrink)와 ‘물가 상승’의 인플레이션(inflation) 합성어다. 가격 인상에는 예민하지만 용량이 줄어드는 건 비교적 둔감한 소비자를 속이는 ‘꼼수 인상’이다. 추경호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13일 “별다른 고지 없이 제품 용량 등을 변경하는 편법적인 가격 인상 문제 해결을 위해 관계 부처와 공동으로 대응 방안을 마련했다”고 밝혔다. 이날 한국소비자원에 따르면 김 만두 맥주 소시지 사탕 우유 치즈 핫도그 견과류 등 9개 품목, 37개 상품에서 올해 슈링크플레이션이 발생했다. 평균 약 27g(또는 ㎖)가 줄어 기존 용량 대비 약 12% 줄어들었다. 한 봉지에 5개 들었던 풀무원 핫도그가 4개로 20% 쪼그라든 게 대표적이다. 이뿐 아니라 같은 가격에 품질과 서비스 등을 낮춰 비용을 절감하는 ‘스킴플레이션(skimpflation)’, 묶음 상품이 낱개보다 오히려 비싼 ‘번들플레이션(bundleflation)’ 같은 눈속임 가격 책정도 소비자를 분통터지게 만들고 있다. 가뜩이나 물가가 올라 살림살이가 팍팍한데 말이다.

정부는 이를 막기 위해 단위 가격 표시 의무 품목을 확대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하지만 단위 가격이 품목 가격보다 작게 표시돼 있고, 소비자들이 일일이 제품 용량을 기억하고 비교하기는 어려워 얼마나 도움이 될지 미지수다. 프랑스와 독일의 일부 대형마트는 슈링크플레이션 제품에 스티커를 부착하고 별도 판매대에 모아 소비자가 쉽게 알아볼 수 있게 했다. 기업 명단도 공개한다. 우리도 이런 식으로 변칙 가격 인상을 한 제품을 직관적으로 식별할 수 있게끔 적극적인 관리가 필요하다.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