돌발 상황엔 기사가 직접 브레이크… 느린 속도에 급정거 잦아 멀미감도

서울 ‘세계 첫 심야 자율주행버스’
합정~동대문 운행… 당분간 무료
입석 금지에 전좌석 안전벨트

지난 5일 오후 11시30분 서울 마포구 합정역을 출발한 ‘심야A21’ 버스의 기사가 운전대에서 손을 떼고 있다(왼쪽). 심야A21 버스는 지난 4일 세계 최초로 심야 자율주행을 시작했다.

“와~ 사람이 운전하지 않는 버스라니….”

지난 5일 오후 11시30분 서울 마포구 합정역 버스정류장으로 하얀색 ‘심야A21’ 버스가 천천히 들어왔다. 버스 전광판에는 ‘서울심야자율차’라고 적혀 있었다. 퇴근 후 버스에 올라탄 직장인 임수지(28)씨는 “일반 시내버스보다 속도는 느리지만, 자율로 이동하는 게 신기하다”고 말했다.

심야A21은 지난 4일 오후 11시30분 첫차를 시작으로 세계 최초로 심야 자율주행을 시작했다. 버스는 마포구 합정역에서 종로구 동대문역까지 대학가와 대형 쇼핑몰 등 심야 이동 인구가 많은 구간을 오간다.

심야A21은 일반 시내버스와 같은 크기로 현대차 일렉시티를 개조했다. 안전사고 예방을 위해 전 좌석에 안전벨트가 설치돼 있고, 입석도 금지된다. 도로교통법에 따라 최고속도 시속 50㎞, 평균 주행속도 시속 40㎞로 운행한다.

안전을 위해 시스템이 보수적으로 설계돼 있다 보니 탑승자들은 약간 답답함을 느끼기도 했다. 임씨는 “퇴근하면 집에 한시라도 빨리 가고 싶은데 속도가 느려 자주 탈 것 같진 않다”고 말했다.

급정거도 잦았다. 심야A21은 경찰청 신호 시스템을 실시간으로 받아 버스 전방의 신호등이 몇 초 뒤 빨간색 불로 바뀔 것인지까지 계산해 운행된다. 그러다 보니 주행 중 속력을 갑자기 줄이고 다시 올리는 경우가 많았다. 승객 박현수(37)씨는 “살짝 멀미가 나는 것 같다”고 했다.

돌발 상황도 발생했다. 다른 버스가 심야A21을 추월해 끼어들자 운전석에 앉아있던 버스 기사가 자율주행모드를 끄고 급하게 브레이크를 밟았다. 버스 안내판에 보라색으로 나오던 자율주행ON 표시도 빠르게 회색의 자율주행OFF로 바뀌었다. 승객 정호준(62)씨는 “운전석에 사람이 없었으면 아찔했을 것 같다”면서도 “그래도 바로 대처가 가능하니 마음이 놓인다”고 말했다.

서울시는 심야A21을 당분간 무료로 운영한 뒤 정규 노선화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서울시 도시교통실 미래첨단교통과 관계자는 “내년 상반기 중으로 노선을 청량리까지 확장하고 유료화할 것”이라며 “가격은 기존 심야버스 가격인 2500원보다 저렴하게 책정될 예정”이라고 밝혔다.

글·사진=백재연 기자 energ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