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경기도 노동권익센터, 취약 노동자 권리구제 앞장

31개 시군에 마을노무사 운영
2019년부터 1만여명 상담·구제

경기도 노동권익센터 남부센터. 경기도 제공

경기도 노동권익센터가 마을노무사 무료상담과 노동법률 교육 등을 진행하면서 도내 저소득 취약 노동자의 든든한 버팀목이 되고 있다고 5일 밝혔다.

마을노무사는 임금체불·부당해고 등 노동권 침해를 받았음에도 정보제한, 경제적 이유 등으로 노무사의 도움을 받지 못했던 도내 노동자들을 위해 지역 내 공인노무사를 위촉해 무료로 권리구제를 돕는 제도다. 현재 120명의 마을노무사가 31개 시군을 각각 맡아 활동하고 있다.

2019년부터 올해 9월 말까지 총 9787명에게 대면 심층상담 또는 권리구제를 지원했다. 온라인 상담 건수는 1042건에 이른다. 같은 기간 경기도노동권익센터는 별도의 기초적인 노동상담을 7062건 진행했다. 상담 분야로는 임금체불이 43%, 해고 16%, 산재 9%, 기타 32%를 차지했다.

특히 올해 5월 수원역에 경기도노동권익센터 남부센터를 개설하면서 내방 상담도 활발히 진행하고 있다. 지난해 경기도청 북부청사 1곳에서만 운영하면서 연간 69명에 불과했던 내방상담자는 남부센터 개소 후 9월 말 기준 171명으로 늘었다.

경기도노동권익센터의 모든 서비스는 무료로 제공된다. 도내 모든 노동자는 온라인 상담, 심층 상담, 권리구제를 무료 이용할 수 있으며, 월 소득 300만원 미만 노동자는 무료로 마을노무사를 대리인에 선임할 수 있다.

비대면 상담받을 수 있는 ‘스마트 마을노무사’도 운영하고 있다. 경기도 홈페이지 하단의 ‘노동권익센터’를 통해 접속하거나 직접 주소를 입력해 상담을 신청하면 된다.

경기도노동권익센터는 노동법률상담과 권리구제 지원사업뿐만 아니라 지역 노동상담소 8곳을 운영·지원하고 있다. 또 노동자와 사용자에게 무료로 노동법률 교육을 수행 중이다. 14개 경기도 소재 대학교에 노동인권 강좌를 개설하고 있다.

조상기 도 노동권익과장은 “부당해고나 임금체불, 직장내 괴롭힘 등 부당한 일을 당했다면 주저하지 말고 경기도노동권익센터의 문을 두드려 달라”고 당부했다.

의정부=박재구 기자 park9@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