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KBS, 내년 3400억 적자 예상… 임금 동결·20년 이상 특별 명퇴 실시

위기 극복 방안… 신입 채용 중단도
‘무보직 고연봉’ 비판 직급체계 개선

지난달 14일 서울 여의도 KBS아트홀에서 대국민 사과문을 발표하고 있는 박민 KBS 사장. 연합뉴스

KBS가 TV 수신료 분리징수와 광고 감소로 내년 3400억원의 적자가 발생할 것으로 예상했다. KBS는 임금 동결과 특별 명예퇴직 등 자구책을 통해 비용 절감에 나서겠다고 밝혔다.

5일 KBS에 따르면 회사는 전날 발간한 사보 특보에서 “수신료 수입 결손이 30%라고 가정할 때 내년에는 결손액이 2627억원에 달하고 올해 적자가 802억원가량인 점을 고려하면 내년 예상 적자액은 약 3400억원”이라고 추산했다. 또 “올해 6월 수신료 분리징수가 시행된 이래 4개월 동안 작년 대비 수신료 수입이 197억원 감소했다”고 부연했다.

KBS는 한국전력과 수신료 징수 비용 및 민원 처리 주체 등에 대한 협상을 끝내고 본격적으로 분리징수를 시작하면 2년 안에 자본잠식이 시작돼 재정이 더욱 악화될 것으로 예상했다. 이 같은 상황을 극복하기 위해 KBS는 지난달 28일 박민 사장과 임원, 국장·부장급 간부 19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KBS 위기극복 워크숍’을 열고 대응 방안을 논의했다.

먼저 KBS는 전체 임직원의 임금을 동결할 방침이다. 경영진은 급여의 30%, 국장·부장은 급여 일부분을 반납하고 연차 촉진제를 시행해 인건비를 절감한다. 당분간 신입사원 채용도 중단하고 파견 등 단기계약 인원 50%를 감축한다. 올해 806억원이던 자본예산 투자를 내년엔 372억원으로 줄이고 제작비 절감에 나선다.

20년 차 이상 직원을 대상으로 이르면 이달부터 특별 명예퇴직을 실시한다. 명예퇴직금은 공공기관의 지급 기준을 따르며 재정 악화를 고려해 구조조정도 검토할 예정이다. ‘무보직 고액 연봉자’가 많다고 비판받아 온 직급 체계를 개선하는 방안도 논의됐다. 직급 정원이 보직 수보다 많은 지금의 제도를 손질해 직급 정원을 보직 정원에 맞출 방침이다.

사보 특보에 밝힌 KBS의 위기극복 방안은 지난달 박민 사장이 기자회견을 열고 경영개선을 예고한 데 따른 후속조치다. 박 사장은 취임과 동시에 대국민 사과문을 발표하며 “그동안 KBS가 잘못한 점을 사과드리고 진정한 공영방송으로 거듭나겠다”고 밝혔다.

임세정 기자 fish813@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