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포스코, 포항에 산업용 가스 생산 설비 착공

포스코퓨처엠과 장기 공급 계약… 1000억 투자, 연 25만t 생산 예정

포항제철소 산소공장 전경

포스코는 경북 포항시 영일만 일반산업단지 내 이차전지 특화단지에 산업용 가스 생산 설비를 착공했다고 5일 밝혔다. 포스코는 1000억원을 투자해 산업용 산소와 질소를 연 25만t 생산할 계획이다.

산소공장은 1만6500여㎡(약 5000평) 부지에 세운다. 공기 중 산소와 질소를 분리·정제하는 공기분리장치(ASU)는 2025년 하반기까지 만든다. 액체산소 2000t을 저장할 수 있는 대형 저장탱크는 내년 하반기에 설치한다.

포스코는 포항 이차전지 특화단지 내 양극재 공장을 운영 중인 포스코퓨처엠과 장기 공급 계약을 맺었다. 이 설비를 통해 이차전지 핵심 소재인 양극재와 전구체 생산공정 및 니켈 정제공정에 사용할 산소와 질소를 공급한다. 연간 양극재는 10만t, 순니켈은 5만t, 전구체는 11만t까지 공급할 수 있다.

포스코는 2021년부터 제철소 산소공장에서 나오는 산업용 가스를 활용한 신사업에 착수했다. 현재 포스코가 포항·광양 제철소에 보유한 산소공장은 총 22개다. 포스코는 향후 수요처 근처에 ASU 설비를 확대하는 방안을 추진한다. 네온, 크립톤, 제논 같은 반도체 산업에 필수인 희귀 가스, 제철소 부산물을 활용한 특수 가스 상용화도 모색한다.

김혜원 기자 kim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