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 스포츠

[포토] 음바페도 ‘한글 유니폼’ 입고 뛰었다… 이강인 소속 PSG 구단 사상 처음


킬리안 음바페(가운데), 이강인, 다닐루 페레이라 등 파리 생제르맹(PSG) 선수들이 지난 3일 프랑스 르아브르 스타드 오세안에서 열린 르아브르와의 2023-2024 프랑스 리그1 14라운드 원정 경기에서 2대 0으로 승리를 한 뒤 기뻐하고 있다. PSG 선수들은 이 경기에서 등번호 위에 한글 이름이 새겨진 유니폼을 입고 경기에 뛰었다. PSG 선수들이 한글 유니폼을 착용한 것은 구단 역사상 처음이다. AFP연합뉴스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