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돌 하나는 들어야겠다는 마음”… 조국, 사실상 총선 출마 굳힌 듯

광주 북 콘서트… “신 검부 종식돼야”
故 노회찬 소환 ‘병립형’ 회귀 비판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4일 광주 서구 김대중컨벤션센터에서 저서 ‘디케의 눈물’ 북콘서트를 열고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연합뉴스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4일 내년 총선 출마 계획을 묻는 질문에 “2019년 (조국) 사태 이후 학자로 돌아가는 길이 봉쇄가 돼버렸다”며 “돌 하나는 들어야 하겠다는 마음을 갖고 있다”고 답했다. 사실상 총선 출마를 시사한 발언으로 풀이된다.

조 전 장관은 이날 광주 서구 김대중컨벤션센터에서 열린 저서 ‘디케의 눈물’ 북콘서트에 참석해 “현재와 같은 ‘신검부 독재’ 체제가 종식돼야 하고, 그것을 통해 민생 경제를 살려야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신검부’는 야권이 검찰을 신군부에 빗대 비판하는 용어다. 조 전 장관은 “제 책의 주장이나 북콘서트에서의 발언이 단순히 2019년 사태 이후 저나 제 가족이 당했던 시련에 대해 분노를 표출하기 위한 것만은 아니다”라고 설명했다.

조 전 장관은 “과거에는 계획에 따라 탁탁 실천하고 추진하는 삶을 살았는데, 2019년 이후엔 ‘아, 세상이 마음대로 전혀 안 되는구나’라고 깨달았다”며 “사람들의 마음에 따라, 주변 친구 동지와 국민들의 마음에 따라 몸을 맡기자는 생각을 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조 전 장관은 “2019년 그 시점에는 터널 속에 들어간 듯 캄캄했는데, 서초동 촛불집회를 보니 반딧불이 하나씩 날아오는 느낌이었다”며 “터널은 언젠가 끝날 것 같다”고 말했다.

조 전 장관은 선거제도 개편에 대해서도 언급했고, 거대 양당을 중심으로 한 병립형 비례대표제로의 회귀 움직임을 에둘러 비판했다. 조 전 장관은 “각 제도가 장단점을 갖고 있기 때문에 즉답보다 다른 식으로 말씀드리는 게 낫겠다”며 “민주당이 민주·진보 진영의 본진이며 항공모함이라 생각하고 추호의 의구심도 없지만, 동시에 용혜인 (기본소득당) 의원, 고(故) 노회찬 의원 같은 분이 또 많아졌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광주=박장군 기자 general@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