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션 > 전체

교통사고로 하반신 마비 판정 받은 전 프로축구 유연수 선수, 말씀 붙들고 다시 서다 “패럴림픽에 도전, 많은 사람들에게 희망 전할 것”

음주운전 차량에 날아간 꿈
두 다리 잃고 프로 데뷔 3년 만에
은퇴… “왜 하필 나인가” 원망하다
결국은 하나님 생각에 귀 기울여

골키퍼 출신인 유연수 선수가 음주운전 사고로 하반신 마비 판정을 받기 전 제주유나이티드 소속으로 경기에 출전하고 있다. 오른쪽 사진은 유씨가 사고 이후 경기도 고양 일산복음병원에서 재활치료를 받는 모습. 유연수 선수 제공

지난달 11일 제주월드컵경기장에서는 특별한 은퇴식이 열렸다. 음주운전 사고로 하반신 마비 판정을 받은 제주유나이티드 소속 골키퍼였던 유연수(25) 선수가 인생의 절반 이상을 누볐던 필드와 작별을 고하는 자리였다. 프로데뷔한 지 3년 만이었다.

유씨는 지난해 10월 서귀포시 표선면의 사거리에서 팀 동료와 차를 타고 이동하다가 술을 마시고 차를 몰던 30대 남성에 의해 차량을 들이받히는 사고를 당했다. 함께 타고 있던 다른 동료들은 타박상에 그쳤지만 유씨는 이 사고로 두 다리를 잃었다.

하루의 절반을 재활에 매진하고 있는 그를 지난 1일 서울 강북구 국립재활원 인근 카페에서 만났다.

유씨는 회색 후드티를 입고 휠체어를 탄 채 모습을 드러냈다. 오전·오후 재활을 마친 직후였다. 192㎝의 장신인 그에게 휠체어는 너무 작게 보였다.

그는 사고 당시를 설명하면서 “새벽이어서 자던 중이었는데 정신이 들고 보니 차가 뒤집혀 있었어요. 주변에서 빨리 나오라는 소리가 들려서 나가려는데 다리가 안 움직이더라고요. 억지로 힘을 줘서 탈출하긴 했는데 사실 움직이면 안 됐던 거죠.”

병원으로 급히 이송돼 응급수술을 받았지만 하반신 신경이 크게 손상된 상태였다. 뿐만 아니라 1~3번 경추가 골절됐고, 흉추도 두 군데가 골절되는 큰 부상을 입어 인공척추를 넣는 수술을 받아야 했다.

유씨는 전복된 차량에서 나오자마자 “하나님, 감사합니다”라는 말부터 터져나왔다고 했다. 그는 “장애를 떠나 살아 숨을 쉬고 있는 것 자체가 기적이고 하나님의 은혜”라며 “사고 이후 하나님만 더 의지하게 되고 신앙생활을 더 열심히 하게 됐다”고 고백했다. 그는 장애인 스포츠 운동선수로 제2의 인생을 준비하고 있다. 패럴림픽(장애인 올림픽)에 도전하기로 한 것이다. 이런 결정을 하게 된 배경에는 신앙을 빼놓을 수 없다.

“선수시절에는 축구밖에 모르고 살았었는데, 생각보다 제가 할 수 있는 게 많더라고요. 하나님이 인도해주신다고 생각하니 조급함도 내려놓게 되고 마음이 편해요. 제 생각보다는 하나님의 생각에 귀 기울이며 살아가려고요.”

물론 하나님을 원망도 했던 그였다. “왜 하필 나냐고, 왜 나여야만 했냐고 원망 섞인 기도도 많이 했죠. 진짜 힘들게 운동해서 여기까지 왔거든요. 근데 나중에는 회개를 하고 있더라고요.”

현재 유씨는 아직까지 가해자로부터 제대로 된 사과와 보상도 받지 못하고 있다. 민·형사 재판을 진행해야 하는 상황이다. 그의 팬들은 국민청원을 올리는 등 해당 사건을 알리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하지만 유씨는 낙담 대신 빌립보서 4장 13절의 말씀을 붙잡았다. “패럴림픽뿐 아니라 다양한 분야에 도전해 많은 사람에게 희망을 주고 싶어요. 신앙도 지금보다 더 성장하고 싶어요.”

유경진 기자 ykj@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문서선교 후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