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SK, 대구에 8000억원 규모 AI 데이터센터 짓는다

ABB 분야 핵심 시설 될 전망
지역기업 디지털 동반성장 모델

국민일보DB

국내 대표 디지털 솔루션 기업 SK C&C 등이 대구에 8000억원 규모의 AI 데이터센터를 건립한다. 대구시가 지역의 미래산업으로 키우고 있는 ABB(인공지능·빅데이터·블록체인) 분야의 핵심 시설이 될 전망이다.

시는 4일 대구시청 산격청사에서 SK C&C, SK리츠운용, 아토리서치와 대구 수성알파시티 ABB 산업 생태계 활성화를 위한 투자·협력 협약을 체결했다.

SK C&C는 인공지능, 클라우드, 빅데이터, 블록체인 등 국내외 IT서비스 공급사업으로 지난해 기준 연간 2조원의 매출을 올리는 기업이다. SK리츠운용은 자산운용·투자 전문 회사, 아토리서치는 클라우드 솔루션 유망기업이다.

AI 데이터센터는 고성능 AI 인프라를 활용해 기업 데이터를 모으고 이를 저장, 분석, 연계해 고도화된 데이터 서비스를 제공하는 시설(부지 9917㎡, 연면적 2만9700㎡ 규모)이다. 전액 민간 자본으로 구축한다.

SK C&C는 데이터센터 구축과 운영 전반을 총괄하며 지역기업의 AI 기반 클라우드 전환을 지원한다. SK리츠운용은 AI 데이터센터 신축에 필요한 자금조달 업무를 수행하고 아토리서치는 시설의 개념설계, 구축, 운영 등에 대한 서비스 지원과 각종 공동연구과제·사업 발굴을 담당한다.

민간 AI 데이터센터 유치는 지역 데이터 산업에 활력을 불어넣는 것은 물론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시가 공동으로 기획해 추진 중인 국가 디지털 혁신지구 조성 사업에도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으로 기대된다.

시는 이번 협약을 대기업 협업을 기본으로 한 지역기업 디지털 동반성장 대표 모델로 삼을 방침이다. 이를 위해 SK C&C의 비즈니스 혁신 자원을 활용한 AI 연구개발(R&D)센터 구축, 스타트업 지원, AI 교육 프로그램 구성 등을 추진한다.

홍준표 대구시장은 “민간 데이터센터는 수성알파시티를 비수도권 최대 디지털 혁신 거점으로 조성하는데 꼭 필요한 인프라가 될 것”이라며 “관련 사업이 원스톱으로 추진될 수 있도록 행정적, 정책적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대구=최일영 기자 mc102@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