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여성 폐경 빠를수록 심뇌혈관질환 위험 커진다

호르몬 감소로 콜레스테롤 상승
40세 이전 폐경 땐 사망률 1.2배


폐경은 보통 50세 전후 찾아온다. 40~44세에 발생하는 경우 ‘이른 폐경’, 그보다 빠른 40세 전에 일어나면 ‘조기 폐경’에 해당한다. 조기 폐경의 원인은 명확히 밝혀지지 않았지만, 감염이나 항암치료·수술 등에 의한 난소 손상, 자가면역질환, 유전질환, 무리한 다이어트 등이 지목된다.

폐경이 되면 여성 호르몬인 에스트로겐 분비가 급감하는데, 체내 콜레스테롤을 낮추는 역할도 크게 떨어진다. 폐경 여성에게 고지혈증으로 인한 심뇌혈관질환 경고등이 들어오는 이유다. 특히 폐경 시기가 빠를수록 심뇌혈관질환과 그로 인한 사망 위험이 커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고려대안암병원 가정의학과 김양현·이규배 교수와 숭실대 정보통계보험수리학과 한경도 교수팀은 미국심장학회(AHA) 학술지 최신호에 이와 관련한 연구논문을 발표했다. 연구팀은 2009년에 국가검진받은 폐경 후 여성 115만9405명의 데이터를 평균 10년간 분석했다. 이 중 1만9999명이 조기 폐경이었고 113만9406명은 40세 이상에서 폐경을 겪었다.

연구 결과 40세 전에 폐경을 맞은 경우 50세 이상 폐경 그룹에 비해 심근경색 위험이 1.4배, 뇌경색 위험은 1.24배, 사망률은 1.19배 높게 나왔다. 특히 가장 낮은 연령 그룹인 30~34세에 폐경을 겪은 경우 심근경색 위험은 1.52배, 뇌경색은 1.29배, 사망률은 1.33배로 가장 높은 것으로 집계됐다. 폐경 연령이 낮을수록 모든 위험이 증가함을 보여준다.

김양현 교수는 4일 이번 연구에 대해 “한국인 데이터를 통해 폐경 후 심뇌혈관질환의 발생에 폐경 그 자체, 특히 폐경의 시기가 독립 위험인자가 됨을 처음으로 밝혀냈다는 데 의의가 있다”고 말했다. 이규배 교수는 “폐경 여성에게서 발생하는 심뇌혈관질환은 환자와 의료진 모두에게 인지도가 낮은 편이고 그로 인해 치료가 늦어지거나 치료받아도 소극적인 경우가 많다”며 “그래서 위험 인자들을 조기 발견하고 관리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조언했다. 이 교수는 “운동, 식이조절과 함께 주기적인 검진을 통해 콜레스테롤에 대한 관심을 가져야 한다. 필요할 경우 지질강하제의 처방도 고려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조기 폐경을 예방하기 위해 스트레스를 줄이고 무리한 다이어트는 피하는 것이 좋다. 적절한 체중을 유지하고 규칙적인 생활습관을 갖는 것도 도움이 된다.

민태원 의학전문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