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G모빌리티→KGM’으로 브랜드 이름 바꾼다


KG모빌리티가 새로운 브랜드 ‘KGM’을 론칭했다고 30일 밝혔다. KGM은 그룹사 이름 KG에 모빌리티(Mobility)의 첫 글자를 붙여 만든 이름이다. 해외에서는 지난 4월부터 KGM을 사용했다. 전 세계에서 브랜드 정체성을 통일하기 위해 한국에서도 같은 이름을 적용하기로 했다.

최근 출시한 중형 전기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토레스 EVX를 시작으로 12월부터 생산하는 모든 자동차에 ‘KG 모빌리티’ 마크 대신 ‘KGM’이라고 적힌 로고를 넣는다. 회사 관계자는 “눈에 쉽게 띄고 커뮤니케이션도 용이하도록 디자인적 요소를 가미해 간결하고 명료하게 시각화했다”고 말했다. 기존에 사용하던 날개 형상의 엠블럼은 그대로 이어간다. KG모빌리티는 전신인 쌍용자동차의 헤리티지(유산)를 이어가면서 서서히 KGM의 브랜드 정체성을 확립하는 페이드아웃(Fade-out) 전략을 사용하고 있다.

KG모빌리티는 새 로고와 엠블럼을 바탕으로 새로운 브랜드 아이덴티티(BI)를 제작했다. 이달부터 전국 판매 대리점 200여 곳의 간판 등을 새 BI로 교체하는 작업을 진행 중이다. 올해 안에 마무리한다는 계획이다. 부품·서비스 네트워크 500여 곳도 순차적으로 바꿀 예정이다. KG모빌리티 관계자는 “이를 통해 브랜드 이미지를 강화하고 고객이 만족할 만한 서비스 향상에 나서겠다”고 밝혔다.

KG모빌리티는 터키의 한 ‘상표권 사냥꾼’이 영문 사명인 ‘KG Mobility’를 한국을 포함한 30여개 국가에 먼저 상표로 등록하는 바람에 최근 곤혹을 겪었다.

이용상 기자 sotong203@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