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0대 상무·40대 부사장… 삼성전자 세대교체 가속도

부사장 51명 등 143명 승진 인사
SW·신기술 분야 인재 다수 발탁


삼성전자와 전자 계열사가 지난해에 이어 올해 임원 인사에서도 ‘3040 차세대 리더’를 배출하면서 세대교체를 가속화했다.

삼성전자는 부사장 51명, 상무 77명, 펠로우 1명, 마스터 14명 등 총 143명을 승진 발령하는 2024년 정기 임원 인사를 실시했다고 29일 밝혔다. 지난해 187명(부사장 59명, 상무 107명, 펠로우 2명, 마스터 19명)이 승진한 것과 비교하면 규모는 큰 폭으로 줄었다. 2017년 5월(90명) 이후 승진자가 가장 적었다. 삼성전자는 “지속 성장을 위한 리더십 기반을 확대하고 미래 성장동력 강화를 위해 소프트웨어(SW)와 신기술 분야 인재를 다수 승진시켰다”고 설명했다. 손태용·김성은·임성택 등 성과를 낸 사업부 리더를 부사장으로 발탁했다.

올해 신임 임원 평균 연령은 47.3세였다. 30~40대·여성·외국인 발탁 기조는 유지했다. 30대 상무 1명과 40대 부사장 11명이 나왔다. 갤럭시 S시리즈 선행 개발을 주도한 손왕익(39) 디바이스경험(DX)부문 MX사업부 스마트폰개발1그룹 상무가 30대 발탁 인사의 주인공이다. 최연소 부사장 승진자는 황인철(46) DX부문 MX사업부 AI개발그룹장이다. 이영아(40) DX부문 VD사업부 차세대UX그룹장, 송문경(46) DX부문 글로벌마케팅실 D2C센터 오퍼레이션그룹장 등 여성 인재 6명이 상무로 승진했다. 찰리장(50) DX부문 CTO 삼성리서치 6G연구팀장이 외국인 중 상무에 올랐다.

삼성디스플레이, 삼성SDI, 삼성전기, 삼성SDS 등 전자 계열사도 성과에 기반한 승진 인사를 단행했다. 삼성디스플레이에서는 생산기술연구소 검사설비개발팀 유동곤(38) 상무, 중소형디스플레이 A개발팀 전진(48) 부사장 등 30~40대 임원을 배출했다. 삼성SDI는 연령, 연차에 상관없이 기술과 노하우를 보유한 리더 총 21명을 과감히 전진 배치했다. 삼성SDS에서는 첫 30대 임원으로 발탁된 권영대 상무를 포함해 부사장 2명, 상무 7명이 승진했다.

김혜원 기자 kim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